에너지경제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산하 해상풍력대책위원회의 ‘일방적 해상풍력사업 반대 온라인 서명운동’ 사이트 갈무리(캡처)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서 육성비전을 발표한 해상풍력발전 사업이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곳곳에서 주민들의 반대로 진통을 겪고 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최근 해상풍력발전을 글로벌 뉴딜의 핵심 분야로 키우고 있고 이에 맞춰 공기업 및 민간 기업도 미래 먹거리로 관련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특히 정부는 주민 수용성이 해상풍력발전사업의 관건으로 보고 ‘주민 상생형’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주민 상생형이라는 말이 무색하리만큼 주민과 수산업계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와 기업 등이 주민 설득 방안을 찾지 못할 경우 해상풍력발전 관련 정부의 육성 비전은 공염불에 그치고 기업의 사업추진도 속도를 내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4일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한수총)에 따르면 한수총 산하 해상풍력대책위원회는 현재 ‘일방적 해상풍력사업 추진 반대 서명운동’을 한 달 가까이 범국민 캠페인으로 전개하고 있다.

대책위가 지난달 15일 ‘전국 해상풍력 대책회의’를 열고 지난달 말부터 시작한 반대 서명운동은 이달 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대책위측은 서명 인원이 캠페인 시작 일주일 만에 2만5000여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수협중앙회, 수협은행, 일선수협 임직원들의 서명운동 동참 캠페인이 잇달아 개최된 영향으로 보인다.

대책위는 지난 19일부터 온라인 서명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대책위는 "정부가 지자체와 발전사업자를 앞세워 어업인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상풍력사업으로 어업인의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범국민 캠페인을 통해 작성된 서명부를 국회와 정부 등에 전달해 해상풍력에 의해 삶의 터전을 잃고 있는 어업인을 위한 정책 마련을 호소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

24일 제주시 구좌읍 한동·평대 해상풍력발전지구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에 대한 제주도의회 심의를 앞두고 지역주민들이 제주도의회 앞에서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시에서는 해녀들이 들고 일어섰다. 제주에너지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제주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을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해녀 30여 명은 이날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를 향해 제주도가 제출한 ‘제주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부결시킬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동부 풍력발전지구 지정 후보지 유치 동의서는 한동리 어촌계원 대부분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항으로 회의록도 없는 동의서는 무효"라며 "설령 유효하다 해도 해양생태에 미치는 영향을 재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사업은 약 6500억 원을 투입해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평대리 일대 해상 5.63㎢에 5.5㎿급 풍력발전기 19개를 설치, 총 104.5㎿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해상풍력발전사업은 7월 17일 문 대통령이 전북 해상풍력단지 조성 현장을 직접 방문해 세계 5위 해상풍력 강국 도약 비전을 발표하고, 주민 상생형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협약 체결식 참석하면서 그린뉴딜 정책의 중심에 섰다.

지난 23일에는 7월 협약 체결의 일환으로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구축과 상생을 위한 2기 민관협의회’가 출범했다.

2기 민관협의회는 1기와 달리 어민의 대표기관인 지역 수협, 해양수산부 등이 참가해 주민과 수산업계의 의견을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전라북도, 전북 고창군·부안군, 한국해상풍력 등이 민관협의회에 참여한다.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발전사업은 고창군·부안군 인근 앞바다에 2.4GW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2.4GW 가운데 시범단지 400MW를 포함한 발전사업은 2022년 착공될 예정이며 나머지는 2023년부터 2028년까지 순차적으로 완공될 예정이다.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발전사업은 어장 훼손을 우려한 고창과 부안지역 어민들의 집단 반발로 1년 반가량 중지됐으나 지난해 7월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민관협의회 1기를 발족하면서 재개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