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동걸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24일 온라인으로 열린 ‘포스트 코로나19 이니셔티브(Post-COVID Initiative)’ 운영위원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이 감염성질환 대응기업에 2025년까지 총 2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은은 24일 학계, 의료계, 바이오기업, 벤처캐피탈 등 전문가 2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포스트 코로나19 이니셔티브(Post-COVID Initiative)’ 운영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와 같이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감염성질환 관련 대응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민간차원에서 치료제, 백신, 진단 분야 기술개발 촉진을 위한 우수업체 발굴과 적기 투자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축사에서 "2004년 사스부터 코로나19까지 감염성질환 위협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감염성질환 분야의 우수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역량을 집중해 감염성질환 대응에 기여하겠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 육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감염성질환의 예측·대응과 바이오업계의 진단·치료제 개발 동향 등 광범위한 주제와 산은의 감염성질환 관련 투자 방향 등이 논의됐다.

감염성질환은 지난해 알츠하이머에 이어 산은의 두 번째 바이오 오픈이노베이션 주제다. 올해 Post-COVID Initiative로 감염성질환 분야의 바이오기업 4곳에 총 200여억원의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향후 감염성질환 대응기업에 2025년까지 총 2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산은은 지난해 알츠하이머 오픈이노베이션으로 퇴행성 신경질환분야 진단·치료제 등 개발 업체 7곳에 총 340억원을 투자하기도 했다.

산은 관계자는 "예측의 어려움 등으로 개발·투자가 부진한 미충족 의료수요 분야인 감염성질환 분야를 지원해 기술 개발을 촉진하고, 해당 분야에 특화된 혁신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