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왼쪽)과 필립 르 우에루(Philippe Le Houerou) IFC 사장이 25일 각각 서울과 미국 워싱턴에서 온라인 화상 서명식을 갖고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개도국 사업 공동 발굴과 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과 국제금융공사(IFC)이 손잡고 국내 기업의 개도국 진출을 지원한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필립 르 우에루 IFC 사장은 25일 각각 서울과 미국 워싱턴에서 온라인 화상 서명식을 열고 국내 기업이 참여하는 개도국 사업 공동 발굴과 공동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IFC는 세계은행그룹 산하에서 개도국 민간부분을 지원하는 세계 최대 개발금융기관이다.

두 기관이 맺은 업무협약은 △신남방·신북방 등 개발도상국 사업 공동 발굴과 협조융자 △신흥시장 진출 기회 확대 위한 사업개발 △인력 교류, 전문가 파견을 통한 협력 강화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국내 기업이 참여하는 해외 스마트시티, 헬스케어 등의 분야에서 ‘개발효과가 높은 개도국 사업’에 대한 발굴·개발부터 자금지원까지 전단계에 걸쳐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 

방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수은은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IFC와 공동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해 K뉴딜과 언택트 산업 지원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수은과 IFC는 2008년부터 개도국 인프라 사업에 112억 달러를 협조융자 방식으로 공동 금융지원 하고 있다. 특히 두 기관은 현재 우리 기업이 건설·운영하는 6억5000만 달러 사업 규모의 네팔 수력발전소 사업에 약 3억 달러 규모의 협조 융자를 논의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수장 건설·운영 사업을 공동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수은과 IFC는 향후 고위급·실무급 정례협의체를 가동해 사업정보를 교환하는 등 네트워킹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개도국 발전을 촉진해 경제규모를 확대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먹거리를 늘리려는 중장기적 포석도 깔려있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