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새벽배송 증가와 함께 새벽 시간 대 배송 화물차량의 사고 또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은 기사와 무관)/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최근 새벽배송 서비스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새벽 시간대 배송 화물차량의 사고 발생 또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삼성화재 자동차보험이 접수한 영업용 화물차(1t 탑차)의 심야(23시∼다음날 6시) 사고는 1668건으로 지난 3년간(2017∼2019년) 심야 사고 합계 1670건에 비슷한 수준이다.

이와 비교해 주간(6~18시)과 야간(19~23시) 사고는 각각 4193건과 909건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견줘 각각 19%, 26%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쿠팡 로켓배송, 마켓컬리, SSG닷컴 같은 새벽배송 수요가 폭발한 것이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심야 시간 1t 탑차의 사고 유형을 보면 36.5%가 혼자 사고를 낸 ‘차량 단독 사고’로, 전(全) 시간대 비중(20.2%)보다 16.3%포인트나 높은 수치다.

또 ‘차대 차 사고’ 가운데 83.9%가 주정차나 후진중 발생했는데, 이는 전 시간대 비중(42.4%)의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측은 "차량 단독 사고와 주정차·후진 중 사고 비율이 높은 것은 적재함이 높고 회전 반경이 크기 때문에 심야에 좁은 골목길을 통과하다가 주변 시설물에 부딪히거나 층고가 낮은 지하 주차장에 진입하다가 충돌하는 사고가 잦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하며 "심야에는 주택가 주차 차량이 많아 도로 폭이 협소한 장소가 많고, 주차 또는 출차 중 다른 주차 차량을 발견하지 못하고 충격하는 사고가 자주 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새벽배송 화물차 사고를 줄이려면 ‘적재함이 설치된 특수용도형 화물차’에 후방영상장치(후방카메라) 장착을 의무화하는 등 안전장치 장착 기준을 보완하고, 화물운송종사자 자격증의 면허 요건을 2종 보통면허에서 1종 보통면허로 강화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