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원종규 코리안리재보험 사장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코리안리재보험이 미국 현지 재보험 설립 추진에 나선다.

코리안리재보험은 25일 미국시장 수재 증대를 위해 미국 현지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세계 최대 규모의 보험시장으로 전세계 보험료의 약 40%를 점유하고 있는 국가로, 코리안리는 미국 중개법인 설립과 관련, 2021년 9월 영업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지 영업 강화 및 인수 채널 다변화로 미국 내 고객사 대상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한편 현지시장에 대한 전문성 강화로 미국시장 수재보험료 규모는 현재 2.2억 달러 수준에서 2025년에는 3억 달러 이상으로 증대되고, 수익성 또한 개선될 전망이다.

중개법인의 설립후보지는 뉴욕 등 미국 동북부 지역이며, 동 지역을 중심으로 영업을 시작해 미국 전역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중개법인은 보험영업 법인이나 지점과 마찬가지로 적극적인 대면 영업이 가능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적은 자본으로 설립이 가능하고 코리안리로의 재보험 물량 제공 역할 뿐만 아니라 타 재보험사들의 물건 중개를 통한 수수료 수익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코리안리는 지난 2013년 6월 원종규 사장 취임 이후 영국 로이즈 현지법인, 말레이시아 라부안지점, 두바이지점, 스위스 현지법인, 중국 상해지점, 콜롬비아 보고타주재사무소 등 6개의 해외 거점을 차례로 신설하며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해왔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미국 중개법인은 금년에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상반기 중 감독당국에 설립인가를 신청해 2021년 9월에 영업을 개시하는 것이 목표다"라며 "물론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인하여 추진 일정이 순연될 가능성도 있지만 미국시장 진출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