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들어 선진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 수출이 1년 전보다 8.8%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유럽, 미국 등 선진국이 개발도상국보다 수출이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27일 유엔 무역투자개발회의(UNCTAD)가 최근 발표한 ‘2020 무역개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5월 세계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 감소했다.

지난해 세계 수출이 전년 대비 0.5% 줄었던 것과 비교하면 감소 폭이 커진 것으로, 경기 침체가 심화한 것이다.

특히 선진국의 수출이 개발도상국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올해 1∼5월 수출은 선진국이 작년 동기보다 12.0% 감소했다. 이 기간 개발도상국 수출은 4.7% 감소하는데 그쳤다.

선진국 중에서는 유럽의 수출 감소 폭(-13.3%)이 가장 컸다. 미국은 12.1% 줄었고 일본은 9.2% 감소했다.

개발도상국 중에서는 남미가 8.7% 감소했고, 중국은 4.4%,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도 4.4% 각각 줄었다.

아프리카·중동 지역은 -3.1%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이 기간 전 세계 수입은 8.5% 줄어 역시 작년(-0.4%)보다 크게 위축됐다. 선진국은 10.5%, 개발도상국은 5.6% 각각 감소했다.

국가별로 보면 유럽 감소율이 12.2%로 가장 컸고 남미 -12.0%, 미국 -9.1%, 아시아(중국 제외) -6.6%, 일본 -4.4%, 중국 -2.0%, 아프리카·중동 -2.0% 등이 뒤를 이었다.

이처럼 세계 무역이 위축된 것은 코로나19로 각국이 항구와 국경을 폐쇄하고 항공 여행이나 운송을 제한했기 때문이다.

이동(여행) 제한으로 여행객은 줄고 항공운임은 오르면서 화물 비용은 증가했다.

여객운송, 정비, 수리 서비스와 같이 물리적 이동이 필수적인 업종은 이동 제한과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른 비용 지출이 확대되면서 타격을 입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