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5일 여의도본점에서 개최된 ESG위원회의에 참석한 허인 은행장(사진 왼쪽부터), 김경호 이사, 윤종규 회장, 오규택 ESG위원회 위원장, 선우석호 이사, 최명희 이사, 정구환 이사.(Stuart B. Solomon 이사 및 권선주 이사는 컨퍼런스콜로 회의에 참석.)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KB금융그룹이 국내 금융사 중 처음으로 모든 계열사가 참여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이에 KB금융은 앞으로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전면 중단하고 환경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KB금융그룹은 이달 25일 ESG위원회를 열고 KB국민은행 등 모든 계열사가 참여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고 27일 밝혔다.

지구 온난화로 이상 기후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전 지구적으로 대재난 수준의 자연재해가 급증하고, 탈석탄 관련 이해관계자 요구 증대 및 정책·규제 강화 등 대내외 환경 변화가 가속화 되는 상황에서 KB금융그룹이 ESG 선도 금융그룹으로서의 환경·사회적 책임 이행에 앞장선 것이다.

현재 기후변화 위기 요인 중 하나인 석탄화력발전소는 석탄 특유의 높은 탄소 집약도로 인해 국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0%, 초미세 먼지 배출량의 11%를 차지할 정도로 기후변화와 대기오염에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KB금융은 지구온난화 억제의 선결 과제인 석탄화력발전 감축을 위해,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채권 인수에 대한 사업 참여를 전면 중단할 예정이다.

KB금융은 또한 ‘탈석탄 금융 선언’을 통해 지구 평균 온도 상승폭을 1.5℃이하로 제한하고자 하는 ‘파리기후협약’ 등 전 세계적 노력을 지지하고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환경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책임 있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주도 및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융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더 나아가 KB금융은 친환경 요소를 고려한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에 대한 투자 기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환경 관련 민간투자사업 분야, 신재생에너지 및 친환경 선박·자동차 등에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ESG 채권 발행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KB금융은 ‘환경을 위한 기후 변화 전략 고도화’를 추진하기 위해 지난달 ‘적도원칙’ 가입을 선언했다. 여기에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을 마중물로 하여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을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KB금융 관계자는 "기업의 환경·사회적 책임 실천, 선제적인 기후 변화 대응 및 친환경 금융 추진에 대한 ‘ESG위원회’의 강력한 실천 의지를 바탕으로 국내 금융그룹 최초 ‘탈석탄 금융 선언’을 공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KB금융은 ESG경영 선도 금융그룹으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실질적인 ESG경영 실천을 솔선수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