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거래소

한국거래소 서울사무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한국거래소는 오는 28일부터 54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영문공시 번역지원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증시는 유가증권시장 기준 외국인 보유 시총 비중이 35.3%로 높은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상장사의 영문공시 제출 부담으로 인해 영문정보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 지난해 영문공시는 총 697건으로 국문공시의 5.9%에 불과하다.

그러나 앞으로는 상장사가 수시공시, 공정공시, 안내공시 등 국문공시를 제출하면 거래소에서 지정한 전문번역업체가 해당 공시를 영문으로 번역한다. 번역비용은 거래소가 지원한다.

이를 위해 거래소는 지난달 유가증권시장 전 상장사를 대상으로 서비스 신청을 안내하고 접수했다.

그 결과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54개사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종목별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NAVER, 카카오, 포스코, 신한지주, 넷마블, LG유플러스, 오리온, 강원랜드, 미래에셋대우 등이다.

영문공시가 활성화되면 외국인 투자자의 국내 증시 접근성이 제고되면서 투자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거래소 측은 "해당 서비스와 함께 영문공시 우수법인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해 상장사의 자율적인 영문공시 참여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