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최근 서해에서 실종된 우리 공무원이 북한 수역에서 피살된 사건에 대해 우리 정부의 공동 조사 제안을 북한이 신속하게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에서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오늘 북한은 어업지도원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며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따라서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