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뭉게구름
28일 강원 춘천시 의암호 위로 펼쳐진 맑은 하늘에 뭉게구름이 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화요일이자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오후 들어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

이날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내륙에 위치한 공항에서는 짙은 안개로 인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 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최저기온은 10도 안팎으로 쌀쌀하겠다. 다만 낮에는 기온이 10도 이상 오르며 큰 일교차를 보일 전망이다.

지역별 낮 예상 최고기온은 22∼26도다.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충청 북부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오후에 비가 내리고 동풍이 부는 강원 영동은 30일 오후부터 10월 1일 오전 사이 비가 오겠다.

30일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 강원 영서, 충청 북부(12∼21시) 5∼20mm, 강원 영동(30일 12시∼10월 1일 12시) 10∼40mm다.

한편 기상청은 이번 추석 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겠다고 전망했다.

추석 주요도시 월출 시각은 서울 18:20, 인천 18:21, 수원 18:20, 강릉 18:12, 춘천 18:17, 대전 18:18, 청주 18:18, 대구 18:13, 부산 18:11, 울산 18:10, 광주 18:20, 전주 18:19, 제주 18:20 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