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세계를 강타하며 불확실성이 커지자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이 투자처로 떠올랐다.

30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한국금거래소 기준 국내 금 도매가격은 올해 1월 2일 1돈(3.75g)당 22만7천500원에서 지난 28일 28만3천원으로 24.40% 올랐다.

대표 안전자산인 금은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면 가격이 오르는 경향이 있다.

올해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자 국제 금값은 파죽지세로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김소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의구심이 높은 가운데 미·중 갈등 심화는 안전자산 수요를 높였다"며 "저금리 지속과 달러화 약세 전환으로 안전자산 중에서도 금이 선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금에 이어 높은 수익을 올린 재테크 수단은 국내 주식이다.

1월 2일부터 9월 28일까지 코스피200과 연동하는 대표 상장지수펀드(ETF) ‘KODEX 200’의 수익률은 7.48%였다. 순자산 10억원 이상 국내 액티브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도 7.60%로 비슷했다.

                                         <재태크 수단별 올해 수익률>
자산  대표상품  20200102  20200928  등락률
주식  KODEX200(직접투자)  28,881  31,040  7.48%
 국내주식펀드 평균수익률(간접투자)      7.60%
부동산  국민은행 주택매매가격 종합지수  100.60  104.10  3.48%
금(원)  국내 금 도매가격 3.75g(1돈)  227,500  283,000  24.40%
환율(원)  원/달러  1,157.80  1,170.50  1.10%
채권  채권종합지수(한신평)  258.96  264.74  2.23%
예금
 KEB하나은행 N플러스 정기예금(1년)(
단위: %)
 
 
 1.12%
                   ※ 국민은행 주택매매가격 종합지수는 8월 데이터 기준(자료=대신증권)

부동산과 채권의 평균 수익률은 2∼3%대로 은행 예금 금리를 조금 웃돌았다.

2019년 1월을 기준 시점으로 전국 주택 가격을 지표화한 국민은행 주택매매가격 종합지수는 올해 초 100.60에서 지난 28일 104.10으로 3.48% 올랐다.

이 기간 채권시장의 투자 수익률 변화를 지수화한 한국신용평가 채권종합지수는 258.96에서 264.74로 2.23% 상승했다.

올해 들어 가장 적은 수익을 낸 재테크 수단은 수익률이 1%대에 그친 은행 정기 예금과 달러다.

연 1.50% 금리가 적용되는 1년짜리 정기예금 상품을 일할 계산으로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 기간 수익률을 계산하면 1.12%다.

서울 외환 고시 기준 원/달러 환율은 올해 초 1,157.80원에서 지난 28일 1,170.50원으로 1.10%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은 코로나19 대유행에 지난 3월 장중 1,290원대까지 치솟기도 했으나 이후 우하향 곡선을 그렸으며 최근에는 달러화 약세로 1,160원대까지 내렸다.

전문가들은 재테크 수단으로써 금의 강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조승빈 대신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적으로 풀린 대규모 유동성에 따른 인플레이션 상황에서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대표적인 투자상품"이라며 "실질금리 하락이 상당 기간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금 가격 상승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