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AKR20200930037351104_04_i_P4

코로나19 검사하는 뉴델리 의료진.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6000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는 정부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현재까지 공식집계 인원인 622만명의 10배에 달하는 수치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도의학연구위원회(ICMR)는 8월 17일∼9월 22일 18세 이상 인도 성인 2만 9000명의 혈액을 채취해 2차 항체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항체 형성률이 7.1%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인도 성인의 항체 형성률은 1차 조사(5월 11일∼6월 4일) 당시 0.73%였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8만 472명 추가돼 누적 622만 5763명이고, 사망자는 1179명 추가돼 9만 7497명이다. 다만 인도 성인 인구의 7.1%가 감염됐다고 본다면 6000만명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바이러스성 감염병에 걸린 뒤에는 몸속에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형성된다. 항체가 검사를 하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이겨낸 환자를 포함해 전체 환자 규모를 가늠할 수 있다.

한국의 경우 1차 조사에서 항체 형성률이 0.03%, 2차 조사에서 0.07%로 집계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