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출 증가율 23개월만에 최고치···무역수지 89억달러 ‘5개월 연속 흑자’

PYH2020042706790006100_P4

수출을 위해 야적 중인 자동차.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어온 우리나라 수출이 7개월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이 480억 5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월 대비 7.7% 증가한 수치다.

수출이 증가세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우리나라 수출은 2월 3.6% 증가에서 3월 1.7% 감소로 돌아섰다. 9월 수출 증가율 7.7%는 2018년 10월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월별 수출은 그간 4월(-25.6%), 5월(-23.8%), 6월(-10.9%), 7월(-7.1%), 8월(-10.1%)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왔다.

우리나라 수출은 아울러 ‘총수출 400억달러+일평균 수출액 20억달러’를 동시에 달성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지난달의 총수출 480억 5000만달러와 일평균 수출액 20억 9000만달러는 모두 올해 들어 최고치다.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10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하고 23개월 만에 4대 수출 시장이 모두 증가세를 보이면서 9월 수출이 반등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우리 수출의 1∼3위 품목인 반도체(11.8%), 일반기계(0.8%), 자동차(23.2%)는 수출이 23개월 만에 일제히 증가세를 보였다. 가전(30.2%)과 이차전지(21.1%)는 반도체와 더불어 올해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최대 수출 시장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8.2% 늘었으며 미국(23.2%), 유럽연합(15.4%), 아세안(4.3%) 등 4대 시장이 모두 성장세였다.

같은 달 국내 수입은 1.1% 늘어난 391억 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88억 8000만달러로 5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