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0년 대비 건강관리 기업수 2→10개·정보기술 8→15개 증가
시총은 건강관리 3조→118조, 정보기술 203조→592조로 증가
조선·기계 등 ‘산업재’ 기업수 34→23개·시총 162조→65조 감소


시가총액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건강관리(헬스케어)’ ‘정보기술(IT)’ 분야의 기업이 급부상하고 있는 반면 조선·건설 등 전통 주력산업의 비중은 크게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00년 말, 2010년 말, 2020년 3분기 말 등 10년 단위로 코스피 상장 시가총액 상위 100대 비금융사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2010년 대비 올해 가장 큰 폭으로 기업 수가 증가한 업종은 ‘건강관리’(2개→12개)였으며, ‘정보기술’(8개→15개)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산업재’(34개→23개)와 ‘소재’(21개→15개) 기업은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관리’는 제약 및 생명과학, ‘정보기술’은 IT 관련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 ‘산업재’는 기계, 건설과 엔지니어링, 운송, 항공 등을 포함하며, ‘소재’는 화학, 금속과 채광, 건축자재 관련업 등을 가리킨다.

◇ 국내 100대 비금융사 업종별 분포
구 분 2000년 2010년 2020년 2010년比 주요 기업 (2020년 기준 상위)
건강관리 5개 2개 12개 ▲10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SK바이오팜
정보기술 13개 8개 15개 ▲7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네이버, 카카오
필수소비재 6개 7개 8개 ▲1 LG생활건강, KT&G, 아모레퍼시픽, CJ제일제당
에너지 2개 2개 3개 ▲1 SK이노베이션, S-OIL, 현대중공업지주
통신서비스 2개 3개 3개 -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산업재 29개 34개 23개 ▼11 한국조선해양, 현대글로비스, 한진칼, CJ대한통운
소재 23개 21개 15개 ▼6 LG화학, 포스코, 고려아연, 롯데케미칼
자유소비재 13개 20개 19개 ▼1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삼성물산, 기아자동차
유틸리티 7개 3개 2개 ▼1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올해 3분기 말 기준으로 보면 업종별 시가총액 합계는 △정보기술(592조1000억원) △자유소비재(160조1000억원) △건강관리(117조9000억원) △소재(113조9000억원) 등의 순으로 높았다. 특히 ‘건강관리’는 올해 3분기 시가총액이 2010년 말 대비 36.8배 커진 것으로 나타나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정보기술’ 시가총액도 2010년 말 대비 2.9배 성장했으며,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삼성전자를 제외하고도 시가총액 합계(244조7000억원)가 가장 높은 업종이었다.

반면 ‘산업재’는 상위 100대 비금융사에 포함된 기업 수(23개)가 가장 많았음에도 불구, 시가총액 기준으로는 9개 업종 중에서 5위에 머물렀으며 시가총액은 2010년 말(161조9000억원)의 절반도 안 되는 65조4000억원에 그쳤다. 또한 내수 의존도가 높은 공기업 중심의 ‘유틸리티’는 기업 수(2개)도 가장 적고 시가총액(15조4000억원)도 2000년 및 2010년 말과 비교할 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국내 100대 비금융사 전체 업종별 시가총액 변화
구 분 2000년 2010년 2020년 2010년比
  정보기술 32.1조원  203.3조원  592.1조원  2.9배
      삼성전자 제외 8.2조원 63.5조원 244.7조원 3.9배
  자유소비재 8.3조원  154.7조원  160.1조원  1.0배
  건강관리 0.6조원  3.2조원  117.9조원  36.8배
  소재 10.7조원  128.0조원  113.9조원  0.9배
  산업재 8.8조원  161.9조원   65.4조원  0.4배
  필수소비재 4.4조원  28.3조원   61.2조원  2.2배
  통신서비스 43.5조원  29.8조원  30.2조원  1.0배
  에너지 1.8조원  28.4조원   22.1조원  0.8배
  유틸리티 17.0조원  24.0조원   15.4조원  0.6배


건강관리 업종의 경우 2020년 3분기 말 글로벌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중에서 한국 기업은 ‘삼성바이오로직스’(51위), ‘셀트리온’(65위) 등 2개사가 포함됐다. 미국은 ‘존슨앤존슨’ ‘머크’ ‘화이자’ ‘애보트’(이상 의약품 제조), ‘유나이티드헬스그룹’(의료 서비스) 등을 포함해 총 51개사로 가장 많았다. 중국은 ‘항서제약’(의약품 제조), ‘마인드레이’(의료기기) 등 15개사로 뒤를 이었다. 일본도 ‘추가이’, ‘다이이찌산쿄’(이상 의약품 제조) 등 11개사가 순위에 들었다. 건강관리 업종 시가총액 합계를 기준으로 보면 미국(4625조원)은 우리나라(80조원)의 58배, 중국(555조원)은 7배, 일본(495조원)은 6배 수준이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바이오 및 언택트 기술·제품 관련 기업이 부상했기 때문만이 아니라, 조선·중공업 등 과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을 주도했던 산업들의 비중이 줄어들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첨단 제조업과 서비스업 중심의 경제구조로 개편됨에 따라 자본시장의 기대감이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면서 "산업 변화에 따른 맞춤형 산업정책 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적인 고령화 추세와 더불어 코로나19를 계기로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진 가운데 많은 국가들이 바이오·제약 산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주목해오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후발주자이긴 하지만 세계적인 제조 역량을 기반으로 성장 기대감이 큰 만큼 건강관리 업종을 글로벌 플레이어로 육성하기 위한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