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해상풍력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 방안 설명.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전북 해상풍력산업 협의체 발족으로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전망이다.

전북도는 서남권 해상풍력산업과 연관 산업의 가치사슬(벨류체인) 구축을 견인할 협의체가 16일 출범했다고 밝혔다.

협의체에는 도내 기업, 유치 대상 기업, 지원기관 등 12개 기업·기관이 참여한다.

도내 기업은 블레이드 제작업체 휴먼컴포지트,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업체 삼일C&S, 조선기자재협동조합, 유지관리업체 TS윈드다.

투자유치 대상기업은 터빈업체 두산중공업, 유니슨, 타워업체인 CS윈드, 하부구조물업체인 삼강M&T도 협의체에 동참한다.

지원기관은 재료연구소 풍력시험 센터, 전북대 해상풍력연구소, 군산대 해상풍력연구소, 전북 테크노파크가 참여한다.

협의체는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 추진, 해상풍력 기업 육성 및 투자 유치, 중량물 부두 건설, 인프라 구축 계획 등을 주도할 계획이다.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사업은 시범단지 400㎿를 시작으로 2028년까지 2.4GW 규모 해상풍력단지를 완공하는 사업이다.

전북도는 해상풍력 건설에는 민자 14조 원이 투입되며 향후 10년간 일자리 9만 개, 경제유발 23조 원, 해상풍력 30개 기업 육성 등의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남권 해상풍력산업에 대한 전파영향 평가와 발전사업 인허가는 다음 달 시작될 계획이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협의체를 중심으로 해상풍력 산업 가치사슬을 구축해 그린뉴딜과 연관산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