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1017133516
17일 오전 3시 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EV)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차 일부와 25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자는 "‘펑’ 소리와 함께 차 뒷부분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였다"고 밝혔다.

불이 난 차는 2018년식이며 소유주는 전날 오후 10시께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충전기 케이블을 연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전기차 충전기에서 차 배터리를 충전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소유주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코나 전기차는 2018년 출시된 이후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지난달 26일 제주도와 지난 4일 대구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잇단 화재에 현대차는 지난 16일부터 코나 전기차 2만5천여대를 대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 중이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