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ㅎㅎㅎㅎㅎㅎ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가성비를 높인 식음료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불황이 길어지면서 가격은 올리지 않고 중량을 늘린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이다.

17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오리온은 가격은 동결하고 중량을 늘리는 ‘착한포장 프로젝트’를 통해 가성비를 높인 제품 18개를 판매하고 있다. 이중 올해에만 7개 제품을 출시했다.

가격은 묶고 중량을 30g에서 35g으로 늘린 ‘오!그래놀라바’의 경우 올해 1∼9월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63% 뛰었다.

2018년 7월 나온 간편대용식 제품인 ‘오!그래놀라바’는 지난 1월 가성비를 높인 제품으로 리뉴얼이 됐다. 가격은 편의점 기준으로 1200원이다.

크라운제과는 지난 12일 제품 중량을 24g에서 30g으로 25% 늘린 ‘미니쉘 아트콜라보’를 새롭게 내놓았다. 가격은 기존의 미니쉘 제품과 동일한 1000원이다.

초콜릿은 4%, 크림은 10% 늘린 해태제과의 ‘오예스 미니’는 2019년 3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매달 5억원어치 이상이 팔리고 있다.

1인 가구나 ‘홈술족’을 겨냥해 크기를 줄이고 편의성을 높인 ‘미니 제품’도 잇따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오는 19일부터 진로 미니 팩소주를 판매한다.

이 제품은 가정용 160㎖ 제품으로 대형할인마트 기준으로 유일하게 1000원 미만으로 살 수 있는 소주 제품이라고 하이트진로는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늘어난 ‘혼술’, ‘홈술’ 소비자와 캠핑객 등의 수요를 노린 것이다.

지난 5월 나온 오리온의 ‘미니미나쵸는 출시 4개월 만에 340만개 이상 팔렸다.

미니미나쵸는 기존 나초 제품의 크기를 3분의 1로 줄인 제품이다. 기존 제품은 92g 중량에 편의점 가격이 1500원이었지만, 미니미나쵸는 61g에 1000원으로 중량과 가격을 모두 낮췄다.

오리온은 지난 7월 대표 브랜드 오감자의 미니 제품인 ’오!감자 미니별‘을 내놨다.

두 제품의 중량은 모두 50g으로 같지만, 오!감자 미니별은 편의점 기준으로 오감자보다 200원 낮은 1000원에 팔리고 있다.

식음료 업계 관계자는 "경기 불황 속에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가격은 올리지 않고 중량을 늘린 제품의 수요가 꾸준하다"며 "특히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소포장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