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WSJ "한국, 진단검사-기술-통제로 코로나19 대응 암호 풀어"

나유라 기자 2020-09-26

▲2020년도 국가공무원 7급 공개경쟁 채용 필기시험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중대부고에 마련된 고사장으로 입실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한국에 대해 진단검사와 기술 조합, 중앙집중식 통제 등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의 암호를 풀었다고 호평했다.

WSJ은 25일(현지시간) ‘한국은 어떻게 성공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다뤘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의 암호를 풀어낸 것으로 보인다"며 "그 해법은 간단하고 유연하면서도 상대적으로 따라하기 쉽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이 대유행 초기 전세계 부국 가운데 바이러스 전염을 가장 잘 막아냈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유엔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영국보다 2배 더 효율적으로 감염자의 타인 전파를 차단했다고 소개했다.

WSJ은 "한국의 성공 열쇠는 다른 어떠한 나라와도 비교할 수 없는 진단검사와 기술의 조합, 중앙집중식 통제와 커뮤니케이션, 실패에 대한 끊임없는 두려움으로부터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발병 초기 국산 진단검사 키트에 대한 ‘패스트트랙 승인’, 상대적으로 여유있는 재정과 사회적 ‘초연결성’을 활용한 감염자 추적 및 알림 시스템, 정부 주도의 마스크 공급 등이 코로나19 신속 대응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대규모 봉쇄 조치 없이 소상공인과 기업들이 영업을 계속하면서 경제적 타격도 비교적 적었다고 진단했다. 신문은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가 경기침체를 겪는 가운데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0.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훌륭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한국이 지난 2월 불거진 코로나19 위기를 빠르게 극복한 세부 과정, 지난달 고개를 들었던 재유행 조짐을 빠르게 억누른 비결 등을 자세히 전하면서 이를 ‘메르스 사태’로부터 배운 뼈아픈 교훈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WSJ은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한국 정부의 대응이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나와 소송에도 휘말렸다고 보도했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