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유전, 말레이시아서 ‘탄소제로 재생유’ 사업 착수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15 09:23

말라코프그룹과 비연소 재활용 RGO시설 도입추진 계약
폐플라스틱·비닐 저온분해처리…온실가스·오염물질 없어
현지 시설부지 선정, 시설착공 프로젝트 원스톱 수행 기대

도시유전

▲정영훈 도시유전 대표(오른쪽 3번째)가 엔시크 안와르 시아린 아바둘 아지브 말라코프그룹 CEO(왼쪽 2번째)와 '말레이시아 폐기물 친환경 RGO 시스템 처리사업 실무협업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도시유전

폐자원 재활용 신기술기업 ㈜도시유전이 말레이시아에서 탄소배출 없이 폐플라스틱·폐비닐에서 고순도 재생유를 생산하는 사업에 착수한다.




15일 도시유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에너지기업 말라코프그룹과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의 말라코프그룹 본사에서 '말레이시아 폐기물 친환경 RGO 시스템 사업 실행을 위한 실무협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 체결식에는 도시유전 정영훈 대표와 함동현 사업본부장, 이노파트너스 박세현 대표, 말라코프그룹 엔시크 안와르 시아린 아바둘 아지브 최고경영자(CEO)와 말라코프그룹 자회사인 알람플로라의 아담 사피안 빈 가잘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앞서 도시유전과 알람플로라는 지난해 11월 말레이시아에서 실무미팅을 갖고 도시유전의 비(非)연소 폐플라스틱 재활용시설인 RGO시스템을 말레이시아에 도입하는 방안을 올해 중에 구체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실무협업 계약 체결은 이 도입방안을 구체적으로 확정한 것이다.


도시유전이 자체개발한 'RGO 시스템'은 세라믹 볼에 전기로 파동에너지를 발생시켜 폐플라스틱·폐비닐을 기름으로 바꾸는 신기술이다.




기존 고온 열분해 방식과 달리 폐플라스틱·폐비닐을 태우지 않고 파동에너지로 저온 분해하기 때문에 온실가스나 다이옥신 등 대기오염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


효율이 높아 폐플라스틱·폐비닐 1톤당 최대 0.7~0.8톤의 고품질 나프타 또는 경질유를 생산할 수 있고, 별도의 원료 투입이나 공정 없이 산업용 재생유로 재활용할 수 있을 만큼 품질도 우수하다.




이 기술은 전통적 열분해가 아닌 방식으로 폐플라스틱·비닐에서 재생유를 생산하는 세계 유일의 기술로, 지난 2021년 산업통산자원부 신기술(NET) 인증을 받았다.


알람플로라(AFES)는 말레이시아의 대표적 폐기물 처리회사로, 도시유전과 함께 말레이시아 내 RGO 시스템 구축을 직접 수행한다.


이번 실무협업 계약에 따라 알람플로라는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 푸트라자야, 파항주 등에 RGO 시설 설립을 위한 부지를 선정하고 각종 인허가 및 플라스틱 폐기물 자원을 확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도시유전은 RGO 설비 설계, 관련 부품 및 소재 조달, 시공까지 EPC(설계·조달·시공)를 원스톱으로 수행한다. 나아가 이번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기술자문과 컨설팅을 제공해 말레이시아의 석유자원순환을 도울 예정이다.


말라코프그룹과 알람플로라는 말레이시아 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함께 오는 8월 전북 정읍에 준공될 도시유전 직영 RGO 상용화 공장을 방문해 실제 운영과정을 시찰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중에 도시유전과 RGO 설비 판매계약도 체결할 계획이다.


아바둘 아지브 말라코프그룹 CEO는 “이번 계약은 말레이시아의 '2025년 재활용률 40% 달성'을 넘어 '2050년 순배출 제로 달성'이라는 야심찬 목표 달성에도 부합되는 것"이라고 말해 말레이시아에 RGO 시스템을 빠르게 도입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정영훈 도시유전 대표는 “RGO 시스템은 기존 폐기물 소각처리 방식을 전면 개선한 방식"이라며 “플라스틱 재생소재 확보, 탄소배출권, 나아가 하루 24톤 처리시 연간 최대 85억원의 기름판매 수익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대표는 “국내 지방자치단체나 기업도 RGO 시스템을 도입하면 ESG경영과 국가 경쟁력 확보는 물론 자발적·비자발적 탄소배출권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철훈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