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이집트 등 중동·아프리카 시장 공략 확대 모색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15 11:05

‘제조업 파트너십’ 개최…이집트 투자청·수에즈운하 경제구역청 등 참가

코트라

▲서울 염곡동 코트라 본사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이집트 카이로에서 '2024 한-이집트 제조업 파트너십'을 개최했다.




이는 주이집트 대사관과 함께 우리 제조기업의 현지 투자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올해가 2번째다.


15일 코트라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이집트 투자청, 방산물자청 등 현지 제조업 관련 기관 5곳 뿐 아니라 삼성전자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이집트 법인을 비롯한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집트 투자청은 투자환경과 인센티브를 설명했다. 수에즈운하 경제구역청은 수소산업을 포함해 경제구역별 산업단지 개발 계획을 소개했다.


이집트 국내총생산(GDP)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7% 수준이다. 1억명 이상의 인구 중 절반이 30대 이하고, 노동자 숙련도 대비 인건비가 낮다는 강점을 토대로 역내 제조업 허브로 도약하고 있다.




유럽연합(EU)·중남미·아프리카 등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덕분에 제3국 수출도 용이하다.


가전과 방산 분야를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는 것도 특징이다. 삼성전자·LG전자의 현지 진출 사례와 같은 국내 기업과의 협력에 관심을 보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코트라는 오는 21일부터 기업간 1대 1 온라인 상담회도 개최한다. 여기에는 △전력 기자재 △인프라 △자동차 등 현지 대기업이 참가할 예정이다.


김용현 주이집트 대사는 “내년은 양국 수교 30주년"이라며 “양국간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삼 헤이바 이집트 투자청장은 “기술이전과 인력양성 등 기업간 파트너십 구축 기회가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발언했다.


신재현 코트라 카이로 무역관장은 “참가기업을 밀착 지원해 성과를 창출하고, 기업의 수요에 부합하는 파트너 발굴로 우리 기업의 현지 제조업 진출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광호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