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1Q 영업이익 243억원…전년비 47.6%↓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16 17:41

매출 5.1% 증가·당기순이익 적자전환…원가 부담·금융시장 불확실성 영향

코오롱

▲서울 마곡 코오롱 원앤온리타워

㈜코오롱은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3970억원·영업이익 243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은 글로벌 경제위기에도 주요 종속회사들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47.6% 줄었다.


당기순손실은 438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높은 원가율 수준과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수익성 하락으로 나타난 것이다.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은 인증 중고차 판매 및 자동차 정비 부문 수요가 늘어났으나 신차 판매량 감소로 실적이 둔화됐다.


현재 총 9개의 프리미엄 브랜드와 109개 네트워크를 운영 중으로 2분기 수도권 신규 AS센터를 추가 개설하는 등 고객 접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코오롱글로벌은 건설 원가 및 금융비용 상승으로 수익성이 둔화됐다. 1분기 신규 수주는 1조56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2% 급증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이 중 일반건축과 플랜트 등이 9000억원을 차지했으며, 비주택 부문 수주 비중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분법적용 자회사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필름 합작회사(JV)에 따른 일회성 비용 반영 및 패션 비수기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축소됐다.


그러나 '슈퍼섬유' 아라미드 수요가 견조하고 페놀수지 등 석유수지 제품 수요 증가 및 수출 운임 하락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분기 타이어코드 수요 증가 △고순도 석유수지(PMR) 증설 완료 △패션업계 준성수기 등을 이유로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했다.



나광호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