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포스코가 경북 영덕 태풍 피해복구를 위해 총 3억 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영덕은 지난달 초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강우량 311mm의 집중호우가 내려 1명의 사상자와 이재민 551명이 발생하고 주택 1074가구가 침수되는 등 총 141억 원 규모의 피해를 입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6일 영덕군청을 방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북지회에 성금 3억 원을 기탁했다. 기탁금은 영덕군청에 전달되어 영덕지역 피해복구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최정우 회장 취임이래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새로운 기업이념으로 채택하고 새 비전을 ‘With POSCO’로 제시했다. 더 나은 사회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는 ‘Society With POSCO"의 실천도 비전 실행의 한 축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11월 포항 지진 피해 시 20억 원을 기부하였고, 올해 8월과 10월에는 인도네시아 지진 피해복구를 위해 성금 총 7억 원을 기탁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