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산은캐피탈은 1972년 회사설립 이후 최초로 쇼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쇼군본드는 일본에서 발행하는 비엔화표시 채권으로 이번 발행 물량은 6000만 달러(약 700억원) 규모이며 비교적 장기인 2년 만기 미달러화(USD)표시 채권이다.

이번 채권 발행(16일자)은 유안타증권이 주관사를 맡았으며, 미쓰이스미토모 은행(SMBC)이 발행 물량을 대부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측은 이번 쇼군본드 발행이 2010년 이후 7년여만의 해외 조달이며, 회사의 수익성, 건전성 및 안정성을 해외 투자자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산은캐피탈 관계자는 "이번 쇼군본드 발행은 일본의 3대 메가뱅크인 미쓰이스미토모 은행(SMBC)으로부터 당사의 신용도를 인정받은 결과이며, 이번 조달을 계기로 국내외 조달처를 다변화하고 해외에서도 투자자들과의 협업을 통한 해외 비즈니스 기회를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산은캐피탈은 일본 시장에서 채권을 발행함으로써 자금 조달원의 다변화를 통해 안정적인 영업자금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대목동병원, 생후 5개월 영아에 날벌레 수액

·  충주·의정부에 쏟아진 우박 "전화 안 들릴 정도로 ‘우르르’…

·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항의 외교전 주목

·  현대 조선 3사, 추석 이후에도 '쭉' 쉰다

·  허리케인 ‘어마’ 이어 ‘마리아’ 온다 …"재앙적인 수준 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