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81206204656

(사진=네이버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국고채 금리가 6일 일제히 하락(채권값 상승)하면서 장단기 금리차는 10년여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체포 이슈로 우리나라는 물론 일본, 중국 등 아시아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6.2bp(1bp=0.01%p) 내린 연 1.839%로 장을 마쳤다.

이는 작년 9월 26일(1.832%) 이후 최저다.

10년물은 연 1.983%로 7.5bp나 떨어졌다. 3년물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이에 따라 10년물과 3년물의 금리 격차는 14.4bp를 기록했다. 장단기 금리차가 14.4bp까지 좁혀진 것은 2008년 10월 9일(14.0bp) 이후 약 10년 2개월 만에 처음이다.

통상 채권금리는 단기물보다 장기물이 더 높지만, 투자자들이 향후 경제 상황을 부정적으로 볼 때는 장단기 금리차가 줄어들고 심한 경우에는 역전 현상도 일어난다. 이 때문에 장단기 금리차 축소나 금리역전은 경기 후퇴의 전조로 여겨진다.

장기물인 20년물, 30년물, 50년물도 각각 9.0bp, 8.9bp, 7.5bp 하락 마감했다.

1년물을 제외하고 3∼50년물은 모두 연중 최저치를 새로 썼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