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대웅재단 사진자료]대웅재단 대웅학술상 시상식 개최

사진 왼쪽부터 이종욱 대웅제약 고문, 이용호교수(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승주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고현용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윤재춘 대웅 사장.


[에너지경제신문=김민지 기자] 대웅재단이 지난달 31일 잠실 베어크루즈에서 ‘대웅학술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고현용 박사(한국과학기술원 의과학대학원 의과학과) ▲이승주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이용호 교수(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에게 대웅학술상을 수여했다.

대웅학술상은 대웅재단이 창의적인 연구가 지속 시도돼 한국 의과학 연구분야의 진흥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올해 첫 제정한 것이다. 신진의과학자의 우수한 연구 성과에 수여하는 상이다.

45세 미만의 MD취득자 중 5년 내 우수한 가치와 높은 사회 공헌도를 가진 연구논문을 발표한 의과학자를 발굴해 포상한다.

이번 대웅학술상은 의과학 전 분야를 망라해 지원한 86명을 대상으로 운영위원회의 논문 분석평가와 심사를 통해 최종수상자 3명을 선정했으며 총 3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수상자 고현용 박사는 난치성 뇌전증의 치료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 기존의 학설을 반박하며 뇌전증 예방 및 치료용 조성물을 발명해 국외 PCT 특허를 받은 바 있다.

이승주 교수는 기초 연구가 거의 진행되지 않은 ’뇌동맥류‘를 기초연구의 관점에서 접근해 기전을 밝히고, 마우스 뇌동맥류 모델을 최초로 정립하며 2015 top pick’s paper in neurology에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 뛰어난 성과를 거뒀다.

이용호 교수는 비알콜성 지방간 진단 및 치료 등 내분비내과 분야의 심도 깊은 연구로 약 120편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했고 당뇨병·지방간 예측모델을 개발했다.

한편 대웅재단은 1984년부터 유학생 장학사업을 통한 글로벌 인재육성, 개발도상국 의학자에게 국내연수를 지원하는 해외의학자 지원사업, 대학원생 스마트헬스케어 융복합 연구 지원사업 등 다양한 인재육성 사업을 통해 ‘인류건강 증진과 건강한 사회를 만든다’는 미션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대웅재단은 대웅학술상 외에도 향후 지속적으로 신진의과학자 발굴과 지원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