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화건설

(사진=키움증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키움증권은 한화건설100 회사채를 세전 연 3.40%에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한화건설100(KR6068921933)의 신용등급은 BBB+(한국기업평가, 2019.02.21)이며, 만기는 2021년 3월 7일이다. 판매금리는 세전 연 3.40%이다.

키움증권은 온라인 전문 증권사로서 판매 마진을 최소화해 지난주 세전 연 3.41%에 발행된 채권을 판매금리 세전 연 3.40%에 내놨다.

키움증권 리테일금융팀 구명훈 팀장은 "키움증권 외에도 여러 증권사에서 한화건설 채권을 판매하고 있으므로, 투자자들에게 매수 전에 판매금리를 비교할 것을 권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포스코건설, 태영건설, SK건설 등 여러 건설사의 회사채 발행이 흥행하고 있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2월 21일 실적개선, 재무부담 완화 전망 등을 이유로 한화건설의 신용등급전망을 긍정적(positive)으로 상향 조정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