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으로 CRU 컨퍼런스 참석해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
-"글로벌 경쟁력 높여 지속적으로 사업 확대해, 대한민국의 케이블 경쟁력 높일 것"

clip20190613130607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가운데)이 벨기에에서 열린 CRU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대한전선 나형균 사장이 해외 사업 확대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나 사장은 취임 후 첫 해외 일정을 벨기에에서 열린 CRU 컨퍼런스로 잡았다.

나 사장은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제13회 CRU Wire & Cable 컨퍼런스에 참석해 세계 케이블에 대한 전망과 동향 등을 파악하는 한편 글로벌 기업들의 대표들과 케이블산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더불어 유럽 본부의 직원들과 함께 유럽 시장 확대를 위한 전략회의도 진행했다.

CRU 컨퍼런스는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CRU가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세계 각국의 케이블 전문가가 참석해 시장과 제품에 대한 전략과 견해를 제시하는 자리다. 글로벌 케이블 제조 업체들의 리더들도 대거 참석한다.

나형균 사장은 "경영 정상화 단계에 들어선 대한전선은 이제 해외 투자 및 기술 제휴 등을 통해 경쟁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야 할 때"라며 "대한전선의 해외 사업이 활발해지는 것이 세계 케이블 시장에서 대한민국의 국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또한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업체가 지속적으로 발전해야만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내 전선 산업의 균형있는 발전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전선 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적극적인 해외시장 확대를 통해 답을 찾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매년 케이블 매출의 약 60%를 수출을 통해 거둬들이고 있으며, 해외 사업확장을 통해 수출 규모를 확대하려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2017년에는 사우디 최초의 HV급 전력기기 공장을 합작법인으로 세웠고, 베트남과 남아공에서도 생산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는 미국, 인도, 카타르 등에 생산 법인 설립을 검토 및 추진 중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