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 수사의뢰 검토 ‘파장’

이원희 2020-11-22 16:10:38

원전 당국, 절차 위반·관리 소홀 등 위법 사항 확인 중

"원전 당국 셀프 조사 한계" 주민들이 직접 고발 검토

clip20201119125346

▲한빛원전 5호기

[에너지경제신문 이원희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 헤드 부실 공사 문제를 검찰 수사까지 검토하고 있어 파장이 커질 전망이다.

22일 원안위에 따르면 원자로 헤드 관통관 84개 중 3개가 잘못 용접된 사실을 확인하고 나머지 관통관도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절차 위반, 관리·감독 소홀 등 위법 사항을 확인하고 검찰에 수사 의뢰를 검토하고 있다. 원안위는 당시 작업 현장이 촬영된 CCTV 영상이 불량해 사실 규명이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 기관에 맡겨 확인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특히 일부 영상이 잘못 촬영됐거나 촬영이 전혀 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해 은폐, 조작 시도가 있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당시 작업 현장이 촬영된 CCTV 영상을 확인하고 있지만, 상당수(25개)가 영상 상태가 불량해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안위는 불량 영상을 복원해 재조사하는 한편 원자로 헤드를 분리하고 성분 검사를 해 부실시공 여부를 가려낼 계획이다.

영광 주민들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원안위 등 원전 당국의 ‘셀프 조사’를 믿지 못하겠다며 직접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원전 당국은 당초 전수 조사를 벌여 관통관 1개에서만 잘못이 있었다고 발표했지만, 추가로 2개가 나와 거짓 발표인 것이 드러났다.

장영진 한빛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장은 "문제의 당사자인 한수원 등이 셀프 검증해 진실을 은폐했다"며 "원안위와 별개로 주민들이 직접 나서 검찰 고발을 진행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조사에 한계가 있으면 특별사법경찰관을 투입하고 검찰로 넘겨 조사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다"며 "작업을 촬영한 동영상이 있는 것처럼 오인하게 한 점 등 의혹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