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올 겨울 최대 고비…하루 1000명까지 발생 가능"

이나경 2020-11-30 15:55:25
2020113001001592700072581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될 경우 앞으로 1∼2주 뒤 하루 확진자가 1000명에 달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주 감염 재생산지수는 1.43으로 분석됐다"며 "이는 ‘1명이 1.5명을 계속 감염시킨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1 이하로 유지되지 않는 한 유행의 크기가 계속 커지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단순 계산하면 감염 재생산지수가 1.43일 경우 1∼2주 뒤 감염자는 많게는 700∼1천명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3차 대유행’ 시작 이후 감염병 전문가들이 하루에 신규 확진자가 1천명 이상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방역당국의 책임자가 감염 재생산지수를 토대로 1천명대 가능성을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본부장은 감염 재생산지수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감염률’, ‘접촉’, ‘노출 기간’ 3가지를 꼽으면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으로 감염률을 떨어뜨리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전파 확률을 줄이며, 발병 초기에 검사를 해 노출 기간을 최대한 단축시켜야 재생산지수를 1 이하로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가 지난주부터 수도권은 2단계로 격상됐고, 나머지 지역도 내일부터는 1.5단계로 강화되는 만큼 사람 간 접촉이 줄어들고 마스크 착용으로 감염을 차단하면 감염 재생산지수를 더 떨어뜨리고 감염자 수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지난 1월부터 11개월간 코로나19 대응을 해오면서 많은 위기를 겪어 왔지만, 올겨울이 최대 고비라고 생각한다"면서 "춥고 건조한 동절기에 환경 여건은 더욱 나빠지고 지역사회에 잠복한 무증상·경증 감염자는 증가해 그 어느 때보다 전파 위험이 높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또 "현재 위기 상황을 극복하지 못하면 지난 11개월간의 모든 노력과 희생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위험이 증가한 올 연말에는 ‘대면모임은 없다’는 원칙하에 각종 연말연시 약속과 성탄절 등 종교행사, 신년회까지 모두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집단모임 후 후각이나 미각소실 등의 증상이 있는 사람은 최대한 신속하게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에서 치료를 받는 ‘자가치료’ 기준에 대해서도 일부 언급했다.

그는 "12세 이하 어린이(확진자) 같은 경우 생활치료센터나 전담병원에 들어가 격리되기 어렵기 때문에 부모 중 한 명이 집에서 자가격리하면서 모니터링하면 좋겠다는 제안이 있었고, 또 젊은 층의 경우에도 중증화될 위험이 없기 때문에 자가치료를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지적이 있었다"면서 "현재 관련 지침을 마련하고 있고, 만약 적용한다면 소아부터 적용하고 이후 더 확대하는 것에 대해서는 의견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백신 확보 노력과 관련해선 "개별 계약사들과 구매확약 또는 구매계약에 대한 논의가 거의 정리돼 가는 상황"이라며 "예산 당국과 협의를 마무리한 뒤 다음 주나 그다음 주 초까지는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의 종류와 확보 물량에 대해서는 "아직 허가가 나지 않은 상태에서 선구매 확약을 하는 것이고, 안전성에 대한 부분도 정보가 더 필요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전달체 백신이나 mRNA 백신, 합성항원 백신 등 각 제조 방법에 따른 물량을 확보해 두고 실제 접종할 때는 우선순위를 정해 구매와 백신접종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