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1인당 국민소득' G7 이탈리아 앞선 듯

송두리 2021-01-12 15:42:18

경제규모 세계 10위 전망

수출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 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한국 국민들 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지난해 주요 7개국(G7)에 속한 이탈리아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3만 달러 초반대로 줄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크게 받은 유럽의 지표는 더 많이 뒷걸음질쳤기 때문이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1인당 명목 GNI는 2019년 3만2115달러에서 소폭 감소한 3만1000달러 내외로 추산된다. 실질 성장률은 마이너스로 떨어졌고 명목 성장률은 0% 초반대로 낮아졌으며, 원/달러 환율도 상승한 영향이다.

단 한국의 1인당 GNI 순위는 올라갈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은행(WB)이 직전 3년간 평균 환율을 적용해 계산한 결과를 보면 2019년 이탈리아의 1인당 GNI는 3만4530달러로 그 해 한국(3만3790달러)을 소폭 앞섰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해 이탈리아 명목 성장률을 한국(0.1%)보다 크게 낮은 -7.9%로 전망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탈리아의 1인당 GNI는 한국보다 적을 가능성이 크다.

아직 지표는 발표되지 않았으나 이같은 예상이 적중한다면 한국의 1인당 GNI가 G7이라 불리는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등 주요 선진국 중 하나를 넘어선 첫 사례가 된다. 이탈리아의 1인당 GNI는 한국을 앞서 왔다. 이탈리아와의 1인당 GNI 격차는 2019년에 좁혀져 지난해 한국이 역전한 것이란 추정이다.

이탈리아는 경제에서 관광 등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수출 중심의 한국보다 코로나19 타격을 더 크게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 경제규모 순위도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한국의 GDP는 1조5868억 달러로, 전 세계 10번째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의 12위보다 두 계단 상승했다.

전년도에 한국보다 앞섰던 브라질은 12위, 러시아는 11위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