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곤 의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촉구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1.05.04 17:53   수정 2021.05.04 17:53:10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등 적극적인 대응필요"



위성곤 의원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에너지경제신문 이서연 기자]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 서귀포시)이 4일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결정에 항의하며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위성곤 의원은 이날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방출하기로 한 결정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 의원은 이어 "우리 정부가 오염수 해양방출의 국제법 위반 소지 등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을 검토하고 해양방출 이행시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등의 추가적인 조치를 하는 든 적극적인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또 "국민들은 일본이 오염수를 방출해 방사능 물질이 국내로 유입된다면 바다에는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우리 바다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은 안전한지 등을 가장 우려할 것" 이라면서 "현재 약 40개 품종에 대해 실시 하고 있는 수산물 방사능 안전검사 대상을 127개 전체 생산품목으로 확대하고 검사인력을 획기적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 의원은 아울러 "현재의 방사능 시험법을 검사를 정밀검사법으로 바꿔야 한다"면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로부터 우리 국민들의 수산물 먹거리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eonie@ekn.kr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