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올해 수소분야 R&D 예산 작년보다 17배 확대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15 11:00

수소 R&D예산, 작년 28억원→올해 478억원 대폭 확대
수소생산유통, 연료전지 등 지원과제 10개 확정

SK E&S 인천 액화수소 플랜트에서 생산한 액화수소를 실은 탱크 트레일러.

▲SK E&S 인천 액화수소 플랜트에서 생산한 액화수소를 실은 탱크 트레일러. 연합뉴스

정부가 수소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올해 지난해보다 17배 이상 늘렸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는 수소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지난해 28억원에서 올해 478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공모 및 평가 절차를 통해 상반기 지원과제 10개(243억원)를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수소 R&D 2024년 상반기 신규지원 과제목록

수소 R&D 2024년 상반기 신규지원 과제목록

▲수소 R&D 2024년 상반기 신규지원 과제목록. (단위: 년, 억원)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수소 생산 분야에서는 차세대 수전해 기술인 음이온 교환막(AEM) 수전해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수전해 기술이란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물을 전기분해해 그린수소를 추출하는 기술을 말한다.


산업부는 현재 알칼라인 및 고분자전해질막(PEM) 수전해 기술이 상용화돼 있지만, 효율성이 낮은 단점이 있다고 봤다. AEM 방식은 기존 기술에 비해 저렴한 재료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수소 저장·운송 분야에서는 수소충전소 핵심 부품·설비의 성능 및 내구성 고도화를 추진한다. 현재 국내에서 개발된 압축기, 냉각기, 충전기 등은 해외 제품 대비 성능이 낮아 실제 사업화 및 보급에 애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는 수소충전소 성능의 내구성을 50% 이상 향상하고 전력소비량을 20% 이상 절감하기 위한 기술개발 및 실증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수소로 전력을 생산하는 연료전지 분야에 기술 개발도 적극 나선다.


연료전지 분야에서는 민·군이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이동형 수소연료전지발전기를 개발한다. 수소연료전지는 기존 디젤발전기 대비 소음과 열 발생이 적어 군사작전 환경에 유리해 군에서 요구하는 작전성능에 맞춰 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 재난지역, 야외 공연현장 등 민간에서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수소분야 하반기 신규 연구개발(R&D) 지원과제(8개 과제 총 234억원)는 이달 말에 공고하고 평가절차를 거쳐 오는 8월 중에 수행기관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원희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