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형 뉴딜 포럼] "산악관광 활성화 위해 ‘규제 프리존’ 등 개선책 필요"

김연숙 기자 2020-10-26 18:39:18

▲에너지경제신문과 강원도청이 공동 주최한 ‘강원형 그린뉴딜 포럼’ 참석 패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첼시룸에서 1세션 ‘그린뉴딜과 관광’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에너지경제신문 공동취재] 에너지경제신문과 강원도가 26일 서울 여의도 캔싱턴호텔에 공동 주최한 ‘강원형 그린뉴딜 포럼’에서는 강원 산악관광 활성화를 위해 ‘규제 프리존’ 설정과 콘텐츠 개발 강화의 필요성이 집중 논의됐다.

이날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된 첫 번째 세션 ‘그린뉴딜과 관광’ 토론에서는 박재복 한림대학교 겸임교수를 좌장으로 박광용 강원도청 산림소득과장, 하동원 한국관광공사 전문위원, 이승구 강원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가 패널로 참여했다. 토론의 주제는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기반의 그린뉴딜 산악관광 성공을 위한 해법’으로 유기준 상지대학교 관광여가기획학과 교수가 발표를 맡았다.

IMG_0315

▲박재복 한림대학교 겸임교수


토론에서 박재복 교수는 "강원도는 전체 면적의 82%가 산림인데, 여러 가지 규제에 가로막혀 산악관광분야에서 큰 발전을 이루지 못한 점이 다소 아쉽다"라며 "산림부분을 보존하면서 친환경적인 측면에서 사업 등을 활성화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IMG_0287

▲이승구 강원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

이승구 강원대학교 교수는 "코로나19로 산을 이용하는 연령대가 다양해졌고, 청정지역 강원도를 찾는 수요도 크게 늘어났다"라며 "강원도는 예전부터 산과 바다의 여건이 충족해 있는 만큼 숙박시설도 제대로 갖추고 있어 지자체와 정부 등이 적극 공모해 사업을 활성화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 교수는 "관광도 디지털 시대에 발맞춰 산악레저 스마트 산업으로 이어져야 하며, 굳이 산에 가지 않더라도 온라인으로 산에 접근성을 높여준다면 오프라인 수요도 더욱 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라며 "우리 디지털 기술이 충분히 준비가 돼 있는 만큼 정부 투자유치와 맞아 떨어진다면 오감 체험에 최대의 아찔한 맛을 제시해 핵심관광으로 백두대간이 성장하지 않을까 한다"라고 강조했다.

IMG_0235

▲박광용 강원도청 산림소득과장


박광용 강원도청 산림소득과장은 강원도 산악관광 추진을 위해 ‘규제 프리존’ 등 확실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과장은 "강원도 관광은 백두대간 보호법, 초지법, 산지관리법 등 각종 규제로 추진동력을 상실했다"면서 "산악관리진흥법 등 관련 법안이 20대 국회에서 폐기됐고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상생을 위한 산악관광 진흥법을 추진 중이나 규제 프리존 같은 확실한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행법상 추진 가능한 사업도 관련 정부기관에서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는 사업 추진이 매우 제한적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박 과장은 "대관령 산악목장과 하늘목장은 산악관광 적지임에도 연간 60만 명으로 관광객이 계속 정체되고 있다"면서 "대관령 산악관광에 산악열차를 도입하기 위해 타당성조사를 추진한 결과 경제성이 입증됐으나 현행 백두대간 보호법으로 민간시설이 들어올 수 없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코로나19로 국민들이 산림을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많이 찾는다"며 "산악관광 이용은 2014년 1500만 명에서 지난해 2200만 명까지 늘어났다"며 "산림을 건강 유지를 위한 공간으로 인식해 강원도 산림자원의 99%를 보존하고 1%의 확실한 관광 자원화를 유지하는 한편, 치유와 체험, 휴식을 위한 강원도형 산악관광 공간 창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과장은 "산악관광 자원을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융복합 산업을 실현하고자 노력해 나겠다"고 덧붙였다.

IMG_0334

▲유기준 상지대학교 상지대 관광여가기획학과 교수


유기준 상지대학교 교수는 강원도 산악관광이 강원도 그린뉴딜의 핵심 동력이 돼야 하며 관련 입법이 예상되는 만큼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교수는 "강원도 산악관광 관련 법안이 국정감사 종료 후 발의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강원도는 법안 발의에 대해 선제 대응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교수는 "물리적 공간 차원이 해결되지 않으면 인적자원, 콘텐츠 등 부가 내용을 얘기하지 못한다"며 "물리적 공간에 대한 제약 등의 문제 해결이 선결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좋은 콘텐츠 등을 산악관광에 이용해 강원도형 산악관광이 실현되기를 바란다"며 "강원도형 산악관광이 ‘모두를 위한 관광(Tourism for All)’이라는 차원에서 이뤄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IMG_0313

▲하동원 한국관광공사 전문위원


강원형 산악관광 활성화에 대해 수요적 측면에서의 콘텐츠 제안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하동원 한국관광공사 전문위원은 "지난 2016년 산악관광 지정 법률 입법예고 후 진척된 바가 없고 규제 속에 막혀있다"며 "정부나 관광부의 공식적 입장은 보존 측면에서 더 바라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산악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세부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진행해야 규제를 풀어 나갈 수 있으며, 이를 어떻게 수행해 나가야 하는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고품격 산악 관광체험을 제공해야 된다는 것은 산악관광 호텔, 열차의 개발적 관점에서 다 맞는 말이지만 그전에 우리가 왜 이것을 지어야 하는가, 왜 개발해야 하는가라는 측면에서 정리하고 보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산악관광이 기존의 경험이 아닌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내는 콘텐츠로 다양한 고민이 이어져야 한다"면서 "드론, 스마트전환 부분 등을 강화해 조금 더 세분화된 관광활동으로 개발하고, 이미 노출된 것보다 새로운 관광 트렌드에 대한 고민과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단순한 관광 여가활동에서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해 나가면서, 그 과정에서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