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펀드 이관 누가 맡나…당국·판매사·수탁사 ‘줄다기리’

윤하늘 2020-11-19 16:24:58

vsvfd.jpeg

▲옵티머스자산운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옵티머스 펀드 이관 절차를 논의하는 협의체가 첫발을 뗀 가운데 어느 곳이 펀드 이관 주체를 맡을지 관심이 쏠린다.

1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협의체는 전날 첫 회의를 열고 앞으로 주 1회 만나 관련 내용을 논의키로 했다. 운영기간은 펀드 이관이 완료될 때까지다. 협의체는 관리인(금융감독원 직원 1명, 예금보험공사 직원 1명), NH투자증권 등 판매사, 사무관리사(예탁결제원), 수탁회사(하나은행), 회계법인으로 구성됐다.

첫 협의체 회의에서는 실무진급 직원들이 참석해 각사의 의견을 제출하고 향후 일정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금감원은 조속한 이관 절차 마무리를 위해 옵티머스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NH투자증권으로 넘기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펀드 이관은 가장 많이 판매한 회사가 주체가 되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증권가에서는 NH투자증권의 계열인 NH헤지자산운용, NH아문디자산운용 등이 펀드 이관 운용사로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당초 금감원은 옵티머스 사태 초반부터 펀드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이 펀드 이관을 맡아야 한다는 속내를 보여왔다.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펀드 판매액은 4327억원으로, 전체 환매 중단 금액의 84%에 달한다.

이같은 금감원의 결정에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를 홀로 떠맡는 것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이렇듯 NH투자증권 입장에선 옵티머스 펀드를 이관 받아 관리한다면, 자칫 사기 펀드로 거듭난 옵티머스 사태의 책임을 홀로 짊어져야한다는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NH투자증권이 해당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했다는 이유만으로 펀드이관까지 떠 맡는 것은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NH투자증권이 현재로썬 가장 유력하게 펀드 이관 주체로 논의되고 있는 것은 맞다"라며 "NH투자증권도 옵티머스자산운용에 이미 사기를 당해 스스로 피해뿐 아니라 고객 배상 책임을 떠안아야 할 형편인데, 계열 자산운용사에 부실 펀드를 넘기는 건 큰 부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협의체에서는 NH투자증권을 비롯해 판매사들의 반발을 감안,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중단 사태와 같은 가교운용사 설립 등도 논의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금감원은 라임자산운용 펀드는 증권사와 은행 등 19개사가 판매했고 판매 계좌 수와 금액이 다양했지만, 옵티머스 펀드는 판매 증권사가 단 6곳에 불과해 가교운용사 설립까지는 무리가 있다고 보고 있다. 즉, 별도 운용사를 설립한 라임과 달리 판매사가 판매한 펀드를 계열 자산운용사로 이관해 회수를 전담시키면 신속하게 해결된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논리다.

일각에서는 라임 사태 때는 수탁회사가 없었기 때문에 펀드 판매사들이 도맡아 해결했다면, 옵티머스 사태의 경우 수탁회사가 있는 만큼 하나은행이 펀드를 이관 받아 관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또 금감원이 옵티머스 수탁회사인 하나은행의 위법 정황을 부문검사에서 발견, 검찰에 참고사항으로 넘기면서 이들의 책임론도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또 다른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옵티머스 펀드 사태는 수탁회사가 분명히 존재하고, 수탁회사의 잘못도 속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수탁회사가 자산을 사고 팔고 하는 등 모든 자산관리를 해왔기 때문에 기존에 하고 있던 업무 그대로 수탁회사가 맡아 운영하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간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는 판매사를 중심으로 후속조치가 이뤄진 만큼 옵티머스 사태도 같은 수순을 밟아야한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향후 당국, 판매사, 수탁회사의 치열한 기싸움이 예상된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