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서울농협과 소외·취약계층에 ‘행복나눔상자’ 전달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1.02.22 10:27   수정 2021.02.22 10:27:28

정기적 사회공헌활동 시작···"기업 사회적 책임 다할 것"

바디프랜드 서울농협 업무협약식

▲17일 바디프랜드 도곡 본사에서 체결된 사회공헌 업무협약식에서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왼쪽), 이대엽 농협서울지역본부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바디프랜드는 농협서울지역본부(이하 서울농협)와 협력해 소외·취약계층에 ‘행복나눔상자’를 정기적으로 전달한다고 22일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서울농협과 매월 일정 금액을 출연해 생필품이 담긴 ‘행복나눔상자’ 정기적으로 제작하고 서울시 내 각 구청과 협의해 소외·취약계층을 선정해 나누어주는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바디프랜드와 서울농협은 지난 17일 바디프랜드 도곡 본사에서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양 기관이 함께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가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 소외·취약계층 지원, 농촌 일손 돕기 참여 등 사회공헌 활동 △도시민과 농업인(또는 단체)을 연계한 도·농 교류 △농축산물 판로 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 △기관·소속 임직원에 대한 금융서비스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약속했다.

‘행복나눔상자’ 전달 외에도 농촌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와 농촌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임직원 농촌체험’, 농촌 일손 부족을 해소하는 ‘농촌일손돕기’ 활동을 각각 봄, 가을 진행할 예정이다. 바디프랜드는 또 고객사은품으로 농축산물을 활용하고 농협은 바디프랜드 임직원에 예금, 대출, 카드, 보험 등 금융 혜택을 확대한다.

바디프랜드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지역 사회를 돕기 위해 본사 소재지 내 보육시설인 강남드림빌(구, 강남보육원)에 6년째 기부와 후원활동을 진행 중이고, 지난 해에는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울의료원 의료진과 육군 1사단 장병들, 강남소방서 소방관들을 위해 안마의자를 기증한 바 있다.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는 "서울농협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어려운 소외·취약계층에 보탬이 되고 농촌 지역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 협력 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yes@ekn.kr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