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앞두고 터진 LH신도시 파문…문대통령 "전수조사 하라"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1.03.03 14:21   수정 2021.03.03 14:21:38


'국토부·LH 가족까지 토지거래 전수조사'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토부·LH 등 근무자·가족 토지거래 전수조사" 지시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부동산이 화두로 떠오른 4·7 재보궐 선거를 한달여 앞두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직원 투기 의혹이 발생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3일 관련 의혹에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에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없이 실시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는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게 하라"며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수사 의뢰 등 엄중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규 택지개발 관련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hg3to8@ekn.kr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