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폭주하는 비트코인, 대박 노리다 ‘빚코인’ 된다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1.04.29 07:54   수정 2021.04.29 07:54:58

금융증권부 윤하늘 기자

dddd


"A가 비트코인을 사서 20억, 30억을 벌었다더라. B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안전하게 투자했는데, 500만원이 5000만원이 됐다. 나도 가상화폐 사려고 예·적금을 깨고, 대출을 받았다"



현대판 도박이라면 바로 이것이 아닐까. 비트코인 값이 매섭게 치솟으면서 전 세계에 가상화폐(암호화폐) 투자 열풍이 3년 만에 또 불어닥쳤다. ‘한 방’을 노리고 너도나도 투자금을 쏟아 붓고 있다.

지난해에는 친구들과 대화 중 대부분이 주식, 펀드 관련이었다면 요즘은 비트코인, 도지코인 등 가상화폐 투자 얘기가 빠지질 않는다.

가상화폐 투자 열풍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 비트코인 투자가 급증하면서 가격이 치솟다가 이내 폭망하기도 했다. 또 지난 2013년 키프로스 구제금융 위기가 불거졌을 당시에도 비트코인 투자가 늘어나면서 첫 유행을 이끌었다. 국제경제 위기, 환율 등 외부 상황에도 전혀 휘둘리지 않는 가상화폐가 안전자산으로 급부상했기 때문이었다.

비트코인에 대한 투기, 거품 논란은 끊이질 않지만, 그 누구도 자신이 투자한 자산이 크나큰 위험 자산이라는 사실은 간과한 듯 하다. 전문가들조차 가상화폐에 대한 무리한 투자는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하는 이 상황에서 비트코인 투자자들은 ‘대박’을 노릴 수 있다는 꿈에 부풀어있다.

문제는 최근 가상화폐 투자에 뛰어든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과도하게 빚을 내서 투자를 한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주식으로 예를 들자면 해당 기업이 어떤 사업을 하는지, 실적은 어떤지, 최근 주가 흐름은 어떤지 전혀 알지 못한 채 빚투를 하는 것과 같다.



특정 종목에 대해 완벽하게 공부한다고 해도 돈을 벌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는 게 주식이다. 가상화폐 역시 이와 다르지 않다. 투자는 본인의 자유이고 책임이지만, 부자가 될 수 있다는 꿈에 부풀어 언제 터질 지 아무도 알 수 없는 코인에 투자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 실제 투자자들이 가상화폐 투자에 올인하는 것과 달리 가상화폐 시장 그 자체로만 보면 아직까지는 희망과 기대보다는 ‘불안 요소’가 더 많다.

투자자들은 언제든지 가상화폐 관련 스미싱 사고에 노출돼 있고, 가상화폐 거래소가 정말로 신뢰할 수 있는 곳인지도 아직 확신할 만한 근거가 없다. 대박을 쫓아 빚을 내서 투자한 비트코인은 언제든지 ‘빚코인’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