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썩였던 닭고기 가격 다시 안정세…"평년 수준으로 떨어질 듯"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1.05.02 11:35   수정 2021.05.02 11:35:33




clip20210502113449

▲닭고기.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으로 들썩였던 닭고기 가격이 최근 안정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달에는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농업관측본부는 최근 내놓은 ‘육계관측 5월호’에서 이달 생계 유통가격은 전월보다 하락해 평년 수준의 가격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생계 유통가격은 계열업체에 소속되지 않은 농가가 산닭 형태로 거래하는 가격을 말한다.

지난달 1∼23일 생계 유통가격은 ㎏당 1339원으로 평년보다 6.8%, 지난해보다 46.9% 높았다.

다만 4월 1∼14일 ㎏당 1458원에서 15∼23일 1168원으로 3주차부터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되는 모습을 보였다.

닭고기 가격을 올리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고병원성 AI도 지난달 7일 전남 장흥 육용오리 농장을 마지막으로 아직 잠잠하다.



농업관측본부는 "4월 2주차까지는 도계(도축하는 닭) 마릿수가 전년보다 감소해 가격이 높았으나 3주차부터 소비가 부진하고 도계 마릿수가 평년 대비 증가해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닭 소매가격은 지난달 30일 ㎏당 5405원을 기록하며 지난달 내내 5000원 중반대에 머물렀다.

월별 소매가격은 지난 2월 평균 5760원에서 3월 5548원, 4월 5471원으로 차츰 떨어지는 추세다.

이달 육용계 사육 마릿수는 1억22만마리로 평년보다 0.8% 증가했으나 지난해보다 2.9%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계 마릿수는 평년보다 0.4% 늘고 전년보다 2.4% 줄어든 9006만마리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이달 생계 유통가격은 전월보다 하락해 평년 수준인 ㎏당 1100∼1300원 수준이 될 것이라고 농업관측본부는 내다봤다.

농업관측본부는 "평년보다 도계 마릿수가 증가해 가격이 하락하되 5월 휴일 증가와 소비회복으로 증가 폭은 제한되겠다"며 "다만 닭고기 공급과잉이었던 지난해보다는 가격이 다소 높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nakyeong@ekn.kr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