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바이든 4000조원 지출안, 인플레이션 우려 없어"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1.05.03 10:30   수정 2021.05.03 10:30:24






Yellen Global Corporate Taxes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추진 중인 4조 달러(4400조원)가 넘는 초대형 지출 계획안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일축했다.

옐런 장관은 2일(현지시간) NBC방송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미국 일자리 및 가족 계획 지출은 향후 8∼10년에 걸쳐 고르게 분포돼 있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연방준비제도가 인플레이션을 주시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문제가 된다면 우린 해결 수단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출 계획안은 "우리 경제를 생산적이고 공정하게 만드는 데 필요한 역사적인 투자"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물적 인프라 투자인 ‘일자리 계획’, 보육·교육 등 인적 인프라에 역점을 둔 ‘가족 계획’을 위한 천문학적 예산을 의회에 요청한 상황이다.



이에 대한 자금 조달을 위해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 인상과 1% 미만의 극부유층을 상대로 한 ‘부자 증세’를 들고나왔지만, 공화당의 반발에 부닥친 상태다. 일부 민주당 의원마저 증세가 경제 성장을 더디게 할 것이란 우려를 표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중산층은 이미 세금을 충분히 내고 있다"며 "이젠 가장 부유한 1%의 미국인과 기업이 역할을 시작할 때"라고 증세 필요성을 역설했다.

옐런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논란인 증세 등 재원과 관련한 내용이 포함되지 않은 의회의 법안을 수용할지 여부에 대해선 예단하지 않았다.

그는 관련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영속적인 지출 증가에 대한 자금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점을 명확히 했고, 나는 동의한다"고만 했다.

앞서 미 의회는 지난 3월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1조9천억 달러(약 2천100조 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법안을 통과시켰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