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지난해 글로벌 판매 112만4268대…“전동화 성과 두각”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2.12 08:44
푸조 로고

▲푸조 로고

푸조가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전년 대비 6% 상승한 총 112만4268대의 자동차를 판매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푸조는 이를 통해 17개국에서 브랜드 역대 최고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유럽연합(EU) 29개국 외 시장에서의 판매 비중이 전년 대비 0.8% 포인트 소폭 상승한 28.2%를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프랑스가 30만5295대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탈리아(9만1319대), 영국(8만8467대), 튀르키예(7만8632대), 스페인(7만5625대) 등이 뒤를 이었다.


푸조 측은 특히 유럽에서 전동화 모델 존재감이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순수 전기차 라인 'E-208' 및 'E-2008 SUV' 모델이 2022년에 이어 2년 연속 B 세그먼트 전기차 시장을 선도했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경상용차(LCV) 시장에서는 푸조 'E-파트너(E-Partner)', 'E-엑스퍼트(E-Expert)', 'E-박서(E-Boxer)' 등 전동화 라인업을 통해 선두 자리에 올랐다.


지난해 유럽연합 29개국에서 판매된 푸조 차량 중 18%가 순수 전기차(BEV)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등 전동화 모델이었다.




푸조는 2025년까지 유럽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는 모빌리티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전략 아래 유럽 대중차 브랜드 중 가장 다채로운 전기차 라인업을 제공하고 있다. 또 고객들이 탄소중립 모빌리티를 실현하는 데 보다 쉽게 동참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린다 잭슨 푸조 최고경영자(CEO)는 “경쟁이 치열했던 지난해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도 전년 대비 6%의 판매량 상승, 유럽 외 시장에서 약 1%p 지만 '성장'했다는 것이 의미가 있다"며 “E-208 및 E-2008 SUV을 통해 유럽 B 세그먼트 전기차 시장을 이끌어 가는 등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자리를 공고히 했던 한 해였다"고 말했다.





여헌우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