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밸류업 프로그램’ 이달 중 윤곽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2.12 11:16

상장법인, 목표 PBR·ROE 제시 해야

밸류업 추종하는 지수·ETF 등장 기대

여의도 증권가

▲△ 여의도 증권가. 에너지경제신문DB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이달 중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중 최상목 경제부총리 주재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확정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이 작동되면 각 상장사는 한국거래소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기업 가치 개선계획을 공표해야 한다.


계획에는 주가순자산비율(PBR)이나 자기자본이익률(ROE) 목표치를 제시하고 이 밖에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대응 전략을 밝히게 된다.


현재 금융당국은 일본의 선례를 벤치마킹 해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도교증권거래소가 주당순자산가치가 1 이하인 상장기업들을 대상으로 자본수익성과 성장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방침과 구체적인 이행 목표를 공개하도록 요구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말 기준 일본 증시에서 구체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공표한 상장사는 프라임시장 1656개사 중 39.9%인 660개사에 달한다. 앞으로 기업가치 제고 노력 공표를 검토하겠다는 상장사들을 포함하면 그 비율은 49.2%까지 확대된다.




추가로 도쿄증권거래소는 기업가치 제고 기업에 가중치를 둔 JPX 프라임 150지수도 운용 중이다. ROE가 자본비용보다 높은 상위 75개 기업과 PBR이 1을 초과하는 상위 75개 기업으로 구성된다.


이미 일본 공적기금(GPIF)과 일본 중앙은행은 2014년부터 ROE가 높은 상위 400개 기업을 편입해 만든 닛케이 400지수를 벤치마크로 활용하고 있다.


이에 국내 증시도 기업가치 개선 우수기업 등으로 구성된 지수나 상장지수펀드(ETF)에 연기금이나 기관의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지난 1월 24일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상장사의 주요 투자지표를 비교공시하고 기업가치 개선 계획 공표를 권고할 예정"이라며 “기업가치 개선 우수기업 등으로 구성된 지수 개발 및 ETF 도입 등을 골자로 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도입·운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강현창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