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북에도 극한호우시 긴급재난문자 발송”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15 09:21

기상청 오는 10월15일까지 방재기상업무 시작
“기상재해 인명피해 없도록 최선 다할 것”

유희동

▲유희동 기상청장이 지난 14일 대전 기상청본청에서 '2024년도 여름철 방재기상업무 시작 선언식'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기상

전남권(광주·전남)과 경북권(대구·경북) 지역에서 극한호우 발생 시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된다.




기상청은 1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여름철 방재기상대책을 발표했다.


지난해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지역에서만 시범운영되던 기상청 호우 긴급재난문자 제도를 수도권 지역은 이날부터 정규 운영으로 전환한다. 전남권(광주·전남)과 경북권(대구·경북) 지역은 이날부터 오는 10월15일까지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발송 기준은 1시간 누적 강수량이 50mm이면서 동시에 3시간 누적 강수량이 90mm에 이르는 매우 많은 비가 관측되거나, 1시간 누적 강수량이 72mm에 이르는 매우 강한 비가 관측됐을 때다.


지난해 수도권 시범운영 결과 총 6차례 극한호우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애초 기상청은 올해 전남권에서만 극한호우 긴급재난문자 시범운영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지난해 경북권이 여름 집중호우로 산사태를 많이 겪는 등 피해가 컸다는 점을 고려해 경북권에서도 시범운영을 실시하기로 했다.


기상청은 이날부터 여름철 방재기상업무 기간에 돌입한다. 방재기상업무는 오는 10월15일까지 실시한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이번 여름 방재기상업무 기간에'기상재해로 인한 인명피해 0(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