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은행·보험권 공동대출 TF 실무회의...내주 관계부처 회의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15 10:53

PF 구조조정 방안 발표 하루 만...매주 회의 열기로

건설현장.

▲건설현장.(사진=나유라 기자)

금융당국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은행, 보험업권과 최초 1조원, 최대 5조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공동대출) 조성을 위한 첫 회의를 열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전날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5대 시중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5대 보험사(삼성·한화생명·메리츠·삼성·DB손해보험) 등과 신디케이트론 조성을 위한 첫 실무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매주 회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금융회사 10곳이 조성하는 최초 1조원, 최대 5조원 규모의 신디케이트론은 경매, 공매로 나올 부실 사업장을 재구조화하는 데 쓰인다.


다음달부터 전국 5000여곳 PF 사업장에 대한 새로운 사업성 평가 기준이 시행되고, 이에 따른 매물 대상이 나올 수 있다.




금융당국과 금융사는 저축은행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 등을 통해 경매, 공매 물건이 통보될 경우 10곳 금융회사 중 누가 사업성 평가를 할지, 자금 투입을 위한 결의 요건을 넣을지, 의사소통 체계는 어떻게 가져갈지 등 세부 사항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금융회사별 신디케이트론 참여 규모도 구체화돼야 한다. 현재는 신디케이트론 1조원 가운데 은행권이 자금의 80%를, 보험업권이 20%를 대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구체적인 방안이 정해진 건 아니지만 업권 안에서는 균등하게 부담하는 안이 유력하다.




금융당국은 PF 부실 정리에 속도를 내고, 관련 불확실성을 줄여 연착륙을 도모할 방침이다.


금융회사들은 다음달부터 금융당국이 제시한 새로운 PF 사업성 평가기준(양호, 보통, 유의, 부실우려)에 맞춰 사업성을 보다 엄격하게 평가한다. 이 과정에서 낮은 등급인 유의, 부실우려 등급을 받으면 재구조화나 경매, 공매 등 구조조정을 추진해야 한다.


금감원은 이르면 다음달 말부터 금융사들이 분류해놓은 등급을 점검, 평가한다. 금융감독원은 연체 사업장, 또는 만기를 3회 이상 연장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최초 평가를 실시한다. 이후에는 대출 만기 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평가가 이뤄진다.


금융당국은 다음주 중 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 건설업계가 모여 합동점검회의도 연다. 부동산 PF 구조조정 관련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PF 연착륙을 위한 보완조치 등도 발굴할 것으로 보인다.



나유라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