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응고물’ 필라이트 원인 적발…참이슬 ‘경유 냄새’ 분석도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5.17 11:29
필라이트 후레쉬.

▲필라이트 후레쉬.

하이트진로 주류 제품 2개 생산 현장에서 술 주입기 세척 미흡 등이 적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해당 제품들은 응고물 발생, 경유 냄새 등과 관련한 소비자 신고가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이들 제품 생산 현장에서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응고물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필라이트 후레쉬' 제품과 관련해 하이트진로 강원 공장 등을 조사한 결과 술을 용기(캔)에 넣어 밀봉하는 주입기에 대한 세척·소독 관리가 미흡한 점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원래 주입기를 세척·소독할 때는 세척제와 살균제를 함께 사용해야 한다.


그러나 하이트는 지난 3월 13일, 3월 25일, 4월 3일, 4월 17일 등 4개 날에는 살균제가 소진돼 세척제로만 주입기를 관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식약처는 이로 인해 주류 주입기가 젖산균에 오염됐고 젖산균이 제품에 옮겨지며 유통 과정 중 탄수화물, 단백질과 결합해 제품 내 응고물이 생성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젖산균은 위생지표균, 식중독균 등이 아닌 비병원성균으로 응고물 생성 등 주류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균이다.




식약처는 응고물이 발생한 제품과 같은 날짜에 생산된 제품을 수거해 식중독균 등과 관련한 기준·규격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 판정됐다고 전했다.


하이트진로는 필라이트 후레쉬 124만캔을 회수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이번 일로 수억원 손실을 입게 됐다.


전날 기준 118만 캔이 회수됐고 품질 이상 제품에 대해 식약처에 추가로 신고된 사례는 없다.


식약처는 세척·소독 관리에 소홀했던 하이트진로 강원 공장에 대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행정 처분할 예정이다.


이날 식약처는 경유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된 '참이슬 후레쉬'에 대해서는 경유 등 다른 물질이 제조 과정 중 혼입됐을 개연성은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신고된 제품을 수거해 성분을 검사한 결과 내용물에서는 경유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고 제품 겉면에서만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고 한다.


식약처는 이와 관련해 '뚜껑 틈새'를 원인으로 지목한 전문가들 분석도 전했다.


소주병과 뚜껑의 재질 차이로 완전한 병 밀봉이 어려워, 유통·보관 중 온도 변화에 의한 기압 차이가 발생할 경우 외부의 경유 성분이 기화해 뚜껑 틈새로 미량 유입됐을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다.


신고된 참이슬 후레쉬와 같은 날짜에 생산한 다른 제품을 수거 및 검사한 결과 모두 기준·규격에 부합했다.


참이슬 소주와 관련해서는 2013년에도 경유 성분이 검출돼 논란이 일었다.


식약처는 최근 식품 제조공정이 자동화되고 배관 설비 등이 많아져 세척 및 소독 공정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식품 제조가공업체의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안효건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