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에 챗GPT가...머스크 “AI도 못 만들면서”, ‘노노 애플’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24.06.11 08:41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이 오픈AI와 파트너십을 통해 음성 비서 '시리'에 챗GPT를 심는다는 구상을 내놨다.




다만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에 즉각 반발하는 등 일각에서 논란도 이어진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있는 애플 파크 본사에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애픙은 아이폰 운영체제 iOS 18 등 올해 새롭게 업데이트되는 소프트웨어 내용을 발표했다.


가장 눈에 띄는 점은 AI 기능 대폭 탑재다. 애플은 자체 AI 시스템을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라고 소개했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은 “강력한 생성형 AI 모델을 아이폰과 아이패드, 맥 OS에 심는다"며 “AI는 언어와 이미지, 행동은 물론, 개인적인 맥락을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텍스트를 요약하고 이미지를 생성하며 사용자가 필요할 때 가장 관련성 높은 데이터를 검색하는 데 도움을 준다.




애플은 이런 AI 기능이 기본적으로 온디바이스 형태로 제공되거나 정보 유출이 없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에서 처리된다며 개인정보보호를 강조했다.


애플은 새로운 아이패드 OS에서 애플 펜슬로 계산식을 넣으면 AI가 알아서 답을 제공하고 그래프를 그려주는 기능, 이용자가 원하는 이모티콘을 생성하는 젠모지(Genmoji) 기능, 글을 토대로 이미지를 만들어주는 기능 등을 시연했다.


통화 중에는 녹음을 하면 통화자 모두에게 녹음 사실이 자동으로 알려지고, 통화를 마치면 요약본을 생성해 준다.


애플은 특히, 오픈AI와 파트너십을 통해 자체 음성 AI 비서 '시리'(Siri)에 챗GPT를 접목한다고 밝혔다.


시리는 2011년 처음 공개한 음성 비서로, 10여년 만에 생성형 AI를 탑재해 '더 똑똑한' 대화형 AI 비서로 업그레이드된다.


애플은 “시리는 일일 요청 건수가 15억건에 달하는 지능형 AI 비서의 원조"라며 “올해 말 챗GPT-4o(포오)가 통합되며, 다른 AI 기능도 추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챗GPT-4o는 오픈AI가 지난달 발표한 챗GPT 최신 버전이다. 사람처럼 음성으로 대화가 가능하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수년 전부터 AI와 머신러닝을 접목해왔으며, 생성형 AI는 이를 더욱 새로운 강력한 차원으로 만들어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애플 인텔리전스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나 머스크 CEO는 애플 AI 기술력에 의구심을 제기하며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에서 아예 사용 금지하겠다는 엄포를 놨다.


머스크는 이날 자신의 엑스(X, 옛 트위터) 계정에 “애플이 OS(운영체제) 수준에서 오픈AI를 통합한다면 내 회사들에서 애플 기기는 (반입이) 금지될 것"이라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보안 위반"이라고 썼다.


또 “방문자들은 (회사의) 문 앞에서 애플 기기를 확인받아야 하고, 이것들은 패러데이 케이지(외부의 정전기장을 차단하는 도체 상자)에 보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이어 “애플이 자체적인 AI를 만들 만큼 똑똑하지도 않으면서 어떻게든 오픈AI가 당신의 보안과 사생활을 보호하도록 보장할 수 있다는 것은 명백히 터무니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일단 당신의 데이터를 오픈AI에 넘겨주면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전혀 알 수 없다"며 “그들은 당신을 배신하고 팔아넘기는 것"(They're selling you down the river)이라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오픈AI가 애플의 아이폰을 통해 사용자의 데이터를 빨아들이는 모습을 빗댄 이미지와 함께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가 작동하는 방식"이라고 쓴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테슬라 외에도 스페이스X, 뉴럴링크, 보링컴퍼니, xAI를 설립해 경영하고 있으며, 2022년 트위터를 인수해 엑스로 이름을 바꾼 뒤 경영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


애초 오픈 AI는 CEO인 샘 올트먼 등과 머스크 CEO가 함께 창립한 회사였다.


그러나 2018년 테슬라 AI 연구에 따른 이해충돌 문제 등으로 머스크 CEO가 오픈AI 이사직을 사임하고 투자 지분도 모두 처분했다.


이후 오픈AI는 2022년 챗GPT를 출시하고 생성형 AI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자 머스크 CEO는 오픈AI 영리사업과 챗GPT 정치적인 편향성 등을 문제 삼아 강도 높게 비판하기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오픈AI에 대항해 우주의 본질을 이해하고자 노력하는 '진실 추구 AI'를 개발하겠다고 선언한 뒤 AI 스타트업 xAI를 직접 설립했다.


xAI는 작년 11월 대규모 언어 모델(LLM) 그록-1(Grok-1)을 기반으로 한 AI 챗봇 '그록'을 공개하고 엑스를 통해 배포했다.


xAI는 지난달 말 60억달러(약 8조 30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도 성공해 기업 가치가 240억달러(약 33조원)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이밖에 머스크 CEO는 올해 2월 말 오픈AI와 올트먼 CEO를 상대로 영리사업을 중단하고 AI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안효건 기자 기사 더 보기

0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