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영농형태양광 시범사업예산 2배 늘어났다"

에너지경제신문 입력 2018.05.21 16:59   수정 2018.05.23 11:43:06

- 지난 4월, 절대농지에 영농형태양광 설비 설치하도록 하는 ‘농지법’ 개정안 발의

장병완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농가소득 증대, 일자리창출, 미세먼지 대책, 경제성장을 위한 ‘영농형 태양광 설치 시범사업’이 확대된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는 농가소득 증대와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농지에 태양광설비를 설치하는 ‘영농형 태양광설치 시범사업’ 예산을 200억원 더 늘렸다고 21일 말했다.

이 사업은 농지 위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동시에 병행함으로써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올해 본예산에 200억 원이 편성됐는데 추경을 통해 2배인 200억 원을 증액해 400억 원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장 원내대표는 "이번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동시에 미세먼지 저감, 농가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 효과가 매우 크다" 면서 "우리 당이 추경심사에서 호남 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둔 만큼 농업생산성 증대 효과가 큰 ‘영농형 태양광 설치 시범사업’ 예산 200억을 새로 반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 원내대표는 "지난 4월 절대농지에 영농형 태양광 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농지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면서 "‘농지법’이 개정돼 영농형태양광 사업이 보다 더 확대되면 미세먼지 저감,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에도 큰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벼농사 대비 농가소득이 약 7배 증진되고, 36조원 투자했을 때 56만 명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도 있다"고 전했다.

또한 장 원내대표는 "호남지역은 농업 비중이 높아 영농형태양광 사업으로 인한 소득증대, 일자리 창출 등 경제성장 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며 "민주평화당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 영농형태양광 설비 확대를 핵심공약으로 제시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농업정책을 선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