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분기 영업익·매출 역대 최대

김민준 기자 2020-10-21 16:31:02

영업이익 9021억·매출 7조5073억원
12월 전지 분사 앞두고 호실적…석유화학·전지 실적 견인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올해 말 전지(배터리) 부문 분사를 앞둔 LG화학이 지난 12일 예고한대로 3분기에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시장의 전망치를 뛰어넘는 어닝서프라이즈이다.

LG화학은 3분기 경영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7조5073억원, 영업이익 9021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분기 사상 최대 경영실적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8%, 영업이익은 158.7%가 각각 증가했다. 전 분기에 비해서도 매출은 8.2%, 영업이익은 57.8% 늘었다.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LG화학이 거둔 분기별 실적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종전 최대 실적은 매출의 경우 지난해 4분기 7조4510억원, 영업이익은 2011년 1분기 8313억원이었다.

석유화학 부문의 호조가 실적을 견인했다. LG화학은 석유 주요 제품의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석유화학 부문의 영업이익이 7215억원, 영업이익률이 20.1%로 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펜트업 수요 증가로 가전·자동차 내장재로 쓰이는 고부가합성수지(ABS)와 폴리염화비닐(PVC) NB라텍스 등의 수요가 증가한 반면, 원료가격은 하락해 석유화학 부문의 수익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전지 부문은 자동차 배터리, 소형 전지 공급 확대로 역대 최대인 168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매출도 3조1439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유럽 주요 완성차 업체들의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전지, 정보기술(IT) 제품 공급 확대가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첨단소재부문은 자동차, 디스플레이 패널 등 시장 수요 회복으로 매출 9629억원, 영업이익 590억원을 기록했고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721억원, 영업이익 85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계절성 독감 백신, 추출 시약 판매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1021억원에 9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3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영향에도 연초부터 내부 효율성 제고와 현금 흐름 안정화, 미래를 위한 투자 지속 등 핵심 과제에 집중해 온 노력들이 성과를 거둔 것"이라며 "앞으로도 매출 성장과 수익 확대 등 실적 개선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