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민주당 지지도 동반하락...부정평가 '부동산' 1위

송재석 기자 2020-10-23 17:00:30
AKR20201023059300001_01_i_P4_20201023141524323

▲(사진=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도가 동반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0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43%로,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발표했다.

부정 평가는 3%포인트 상승한 45%로, 한 주 만에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다시 앞섰다. 모름·응답 거절이 6%, ‘어느 쪽도 아님’이 5%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 이유는 ‘코로나19 대처’가 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반적으로 잘한다’(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5%), ‘복지 확대’(5%) 순이었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14%)가 가장 많았고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9%) 등이 뒤를 이었다.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포인트 내린 35%로 나타났다. 이는 부동산 정책 논란으로 지지도가 급락했던 지난 8월2주차(33%) 조사 이후 최저치다.

라임·옵티머스 사건 여권 인사의 연루 의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감사원의 월성1호기 감사 결과 발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속출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1%포인트 하락한 17%였고, 정의당 6%, 열린민주당 4%, 국민의당 3% 순이었다. 무당층은 전주보다 3%포인트 상승한 34%로 지난 4월 총선 이후 최대치를 보였다. 연령별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57%로 가장 높았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