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퇴임후 봉사’...與 "국민께 봉사" VS 野 "지레짐작말라"

나유라 기자 2020-10-24 12:31:22

윤석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잠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자이 이달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여야가 계속된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은 윤 총장에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봉사"라고 지적한 반면 국민의힘은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지레짐작하지 말라"며 윤 총장을 두둔했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24일 오전 논평에서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이고, 본래의 공직자의 자리란 국민께 봉사하는 자리다"며 "(퇴임 후) 천천히 생각해 볼 일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강 대변인은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공정하고 치우침 없는 수사를 하면 될 일"이라며 "국감은 검찰이 국민의 눈으로 감사를 받는 엄중한 자리이지, 총장 1인을 위한 무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적극 두둔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여권을 향해 "공직자가 퇴임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화들짝 놀라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선 모습이야말로 소모적이고 부끄럽다"고 비난했다.

황 부대변인은 "검찰총장이 되었던, 누가 되었던 본인의 위치에 충실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면서 "정작 윤 총장이 제 위치에서 공정한 수사를 하지 못하게 막은 것이 추미애 장관과 여당 아니었나"라고도 강조했다.

앞서 윤 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대권 여론조사에서 후보로 거론된다고 하자 "지금은 제 직무를 다하는 것만으로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며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여야 간 공방과는 별개로 대검찰청 정문 양옆에는 윤 총장을 응원하는 100여개가 넘는 화환이 줄지어 서 있다. 화환에는 '윤석열 총장님 화이팅', '힘내세요', '윤석열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등의 문구가 붙었다. 화환 행렬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편지를 두고 충돌한 다음날인 19일 한 시민이 윤 총장을 응원하는 뜻에서 대검 앞에 화환을 보내면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0

실시간 종합To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