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전국 땅값 0.95% 상승…세종 4.59% 1위

권혁기 기자 2020-10-26 12:48:00

3분기 지가 변동률

[에너지경제신문 권혁기 기자] 올해 3분기 전국 땅값이 0.95% 상승했다. 시·도 중에서는 세종시가 4.59%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가장 많이 올랐고 제주도는 유일하게 하락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3분기 전국 땅값은 0.9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상승폭은 전 분기(0.79%) 대비 0.16%포인트 늘었으나 작년 3분기(0.99%)에 비해선 0.04%포인트 줄었다.

3분기 땅값은 지역별로 수도권이 1.10%, 지방이 0.70% 각각 올랐다. 시·도 가운데서는 세종시가 4.59%의 상승률로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기대감과 주택시장 상승세, 스마트국가 산업단지 조성사업 본격화 등으로 투자수요가 많이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세종시 다음으로는 서울(1.25%), 대전(0.98%), 경기(0.97%) 등 순이었다. 나머지 시·도는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최근 토지시장에서 인기가 시들해진 제주의 경우 3분기 땅값 변동률이 -0.23%를 기록하며 시·도 중 유일하게 하락했다.

시·군·구 중에선 세종시 외에 경북 군위군(1.81%), 경기 과천시(1.71%), 하남시(1.61%), 성남 수정구(1.53%), 경북 울릉군(1.50%) 등 순이었다.

군위는 대구경북 신공항 부지 확정에 따른 개발 기대감으로 매수 문의가 늘어나고 투자수요도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과천은 지식정보타운 조성 사업과 공공주택지구 사전청약 기대감으로, 하남시는 지하철 5호선 연장과 3기 신도시 조성 사업 등으로, 성남시 수정구는 원도심 내 재개발사업과 제3판교테크노밸리 등 개발사업 등으로 땅값이 올랐다.

울릉군는 울릉공항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영향권인 사동항 인근 상업·주거용지에 대한 토지수요가 높아졌다.

제주 서귀포시(-0.39%), 울산 동구(-0.15%), 제주시(-0.14%)는 땅값이 내렸다.

서귀포시는 코로나19 재확산 및 태풍 수해의 영향으로 관광객이 감소하고 제2공항 개발사업도 진척을 보이지 않아 투자수요가 감소했다.

울산 동구는 조선·제조업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근로자 유출, 공실 증가 등으로 부동산경기가 침체돼 매수심리가 위축됐다.

전국 땅값을 용도지역별로 보면 주거(1.11%), 상업(0.97%), 계획관리(0.80%), 녹지(0.79%), 농림(0.62%), 보전관리(0.57%), 생산관리(0.57%), 공업(0.51%), 자연환경(0.34%) 순으로 상승했다.

이용상황별로는 상업용(1.05%), 주거용(1.03%), 전(0.82%), 답(0.73%), 임야(0.52%), 공장용지(0.50%) 등 순으로 올랐다.

3분기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포함) 거래량은 약 87만9000필지(484.4㎢)로 서울 면적의 약 0.8배 규모였다. 전 분기(80만5000필지) 대비 9.2%, 작년 동기 대비 24.1% 늘어난 것이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27만필지(436.3㎢)로 전 분기 대비 2.3% 줄었고 작년 동기에 비해선 19.2% 늘었다.

0

실시간 종합Top

TOP